문재인 대통령은 13일 일본의 경제보복 등과 관련해 “우리 경제의 내실을 기하고 경쟁력을 높이는 기회로 삼기 위해 의지를 가다듬어야 할 것”이라고 내각에 주문했다. 전날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한 우리의 대응은 감정적이어서는 안 된다”며 ‘긴 호흡’을 강조하는 등 광복절을 앞두고 연이틀 일본을 향한 메시지 수위를 조절하는 모양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회의 시작을 알리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며 “일본의 수출규제에 범국가적 역량을 모아 대응하면서도, 우리 경제 전반의 활력을 높이기 위한 정책을 함께 차질 없이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미국과 중국의 무역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의 경제보복까지 더해져 여러모로 경제 상황이 녹록하지 않다. 정부는 비상한 각오로 엄중한 경제 상황에 내정하게 대처해 달라”며 이같이 주문했다.

모두발언에는 일본을 직접 겨냥한 발언이 일체 없었다. 대신 극(克)일을 위한 자강론으로 메시지를 채웠다. 문 대통령은 특히 “시간은 우리를 기다려주지 않는다”며 “정부부터 의사결장과 정책 추진에 속도를 내야 한다”고 속도전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기득권과 이해관계에 부딪혀 머뭇거린다면 세계 각국이 사활을 걸고 뛰고 있고, 빠르게 변하고 있는 글로벌 시장에서 우리 경제와 산업의 경쟁력을 키우는 것은 그만큼 어려워진다”며 이같이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참석한 국무위원들과 함께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문 대통령,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진선미 여성가족부 장관. 연합뉴스

문 대통령 “내수 진작에 힘 쏟으면서 투자 활성화에 속도를 내야 한다”며 생활SOC(사회간접자본) 투자 강화도 역설했다. 문 대통령은 “생활 SOC 투자는 상하수도ㆍ가스ㆍ전기 등 기초인프라를 개선하여 국민의 안전한 생활을 보장하고 문화와 복지 등 국민 생활의 편익을 높이는 정책수단”이라며 “국민의 삶의 질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와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는 일석삼조의 효과가 분명하므로 지자체와 협력하여 역점사업으로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