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디 머레이가 13일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열린 ATP 투어 웨스턴 앤 서던 오픈 단식 1회전에서 리샤르 가스케를 상대하고 있다. 신시내티=AP 연합뉴스

한 때 ‘빅4’ 중 하나였던 앤디 머레이(32ㆍ영국ㆍ324위)가 부상 복귀 이후 7개월 만에 단식 경기에 도전했지만 완패했다.

머레이는 13일(한국시간)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에서 열린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마스터스 웨스턴 앤 서던 오픈 단식 본선 1회전에서 리샤르 가스케(33ㆍ프랑스ㆍ56위)에게 0-2(4-6 4-6)으로 졌다. 머리는 가스케에 상대전적 5승무패를 달리는 중이었으나 이날 경기에서는 한 세트도 따내지 못하고 1시간 37분 만에 패했다.

2016년 한때 세계랭킹 1위까지 올랐던 머리는 그랜드슬램에서도 세 차례나 우승하는 등 톱 랭커로 군림했다. 하지만 고질적인 허리 부상에 시달리며 올 1월 호주오픈 1회전에서 탈락한 이후 고관절 수술을 받아 반년 가까이 경기에 나서지 못했다. 한 때 은퇴설이 나돌기도 했지만 복식으로 먼저 복귀해 6월 ATP 투어 피버 트리 챔피언십 남자 복식에서 우승을 차지했고, 윔블던 혼합 복식에서는 세리나 윌리엄스(38ㆍ미국ㆍ8위)와 한 조를 이뤄 출전하기도 했다.

이날 머레이는 1세트 첫 서브 게임부터 브레이크 당하며 0-2로 끌려갔다. 3게임을 내리 따내며 반격에 나선 머레이는 다시 연달아 3게임을 내주며 1세트를 잃었다. 머레이는 2세트에서도 첫 서브 게임을 브레이크 당했고, 이후 이를 만회하지 못하고 경기를 내줬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