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전 한국 온 탈북민, 어린 아들과 숨진 채 발견 “아사 추정”

이전기사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10년 전 한국 온 탈북민, 어린 아들과 숨진 채 발견 “아사 추정”

입력
2019.08.12 23:33
0 0
게티이미지뱅크

북한이탈주민인 40대 여성이 자신의 집에서 다섯 살 배기 아들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사망 후 수 개월이 지난 것으로 보고 여러 정황상 아사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했다.

12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서울 관악구 봉천동 한 임대아파트에서 북한이탈주민 한모(41)씨와 아들 김모(5)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이들은 이미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자살이나 타살 정황이 없고 발견 당시 자택에 음식이 하나도 없던 점 등을 미뤄볼 때 이들이 굶주림으로 숨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한씨는 10년 전 우리나라로 건너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를 기다리면서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기사 URL이 복사되었습니다.

기사가 저장 되었습니다.

기사저장이 취소 되었습니다.

한국일보가 직접 편집한 뉴스 네이버엣도 보실 수 있습니다. 뉴스스탠드에서 구독하기
세상을 보는 균형, 한국일보Copyright ⓒ Hankookilbo 신문 구독신청

댓글0

0 / 250

중복 선택 불가 안내

이미 공감 표현을 선택하신
기사입니다. 변경을 원하시면 취소
후 다시 선택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