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북한이탈주민인 40대 여성이 자신의 집에서 다섯 살 배기 아들과 함께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사망 후 수 개월이 지난 것으로 보고 여러 정황상 아사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했다.

12일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서울 관악구 봉천동 한 임대아파트에서 북한이탈주민 한모(41)씨와 아들 김모(5)군이 숨진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이들은 이미 부패가 상당히 진행된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자살이나 타살 정황이 없고 발견 당시 자택에 음식이 하나도 없던 점 등을 미뤄볼 때 이들이 굶주림으로 숨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한씨는 10년 전 우리나라로 건너온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부검 결과를 기다리면서 정확한 사인을 파악하기 위한 수사를 진행 중이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