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홍콩국제공항에서 나흘째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가 이어진 가운데, 시위대 일부는 출발 구역 로비에서 반중국 구호를 외치며 농성을 벌였다. 이날 오후 5,000명 이상의 시위대가 예고 없이 공항을 점거하면서, 공항 당국은 항공기 긴급사고 대응 매뉴얼을 적용해 이날 예정됐던 항공편을 모두 취소했다. 홍콩국제공항=로이터 연합뉴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