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치되었던 서울 미아리 고개 하부공간에 형형색색의 미술작품이 들어섰다. 국민대학교(총장 유지수) 예술대학 학생들이 예술을 매개로 인근 지역주민들과 소통하고 지역 환경을 개선한다는 취지로 본인들의 작품을 7월 29일(월)부터 8월 2일(금)까지 5일간 전시했다. 양질의 컨텐츠를 교내에서만 전시할 것이 아니라 지자체와의 협업을 통해 지역과 공유하며 연계해 나가겠다는 취지이다.

미아리고개 하부공간은 ‘미인도’ 라는 이름으로 각종 공연과 워크숍 등이 자유롭게 열릴 수 있도록 젊은 예술가들이 개조하여 재탄생된 공간이다.

국민대 미술학부 학생들은 “내가 생각하는 나와 타인과 함께 있는 나” 라는 주제로 각자의 이야기를 자유롭게 풀어낸 후 작품에 담아냈다. 미인도라는 특별한 공간 속에서 주제를 더욱 돋보이고 시각적인 즐거움을 느낄 수 있도록 평면작품과 입체형태의 작품을 적절하게 배치했다. 전시회를 찾은 지역 주민들에게는 작품의 제작 동기와 취지, 재료의 특성 등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지기도 했다. 첫날 오프닝 행사에는 유승희 국회의원을 비롯하여 국민대 김인준 학생처장 등이 전시회장을 찾아 학생들을 격려했으며 국민대 음악학부 학생들이 오프닝 음악회를 열기도 했다.

국민대 미술학부 학생들은 “미술에 대해 거리감을 느끼는 사람들이 많은데 이를 고려하여 지역 주민들이 편하게 작품을 관람하는 데 주안점을 두었다”며 “미술전공자가 아닌 사람들도 재미있고 쉽게 작품을 즐길 수 있도록 노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국민대는 디자인 · 예술 분야에 경쟁력이 있다는 강점을 매개로 다양한 방법으로 지역사회와 소통하고 있다. 이러한 취지의 일환으로 지난 해 5월에는 국민대 테크노디자인전문대학원 학생들이 직접 디자인한 캐릭터 상품을 판매한 뒤 수익금을 정릉종합사회복지관에 기부하였으며, 11월에는 건축학부 학생들이 「2018 서울은 미술관 대학협력 공공미술 프로젝트」를 통해 서울 성북구 정릉도 고가도로에 형형색색의 조형물을 세우기도 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