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사직로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 고영권 기자

12일 나흘째 인사청문회 준비에 들어간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인사청문회에서 답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9시 50분께 인사청문회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했다. 취재진이 “회전문 인사에 대한 비판을 어떻게 생각하나”, “폴리페서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데, 사직 계획이나 다른 대안이 있나”, “검찰은 ‘괴물’이라는 생각이 여전히 유효한가” 등의 질문을 했으나 조 후보자는 “질문 사항이 있으실 것 같은데, 인사청문회 때 답변 드리겠다”고 짧게 말한 뒤 곧바로 인사청문회 준비를 위해 사무실로 향했다. 고영권 기자 youngkoh@hankookilbo.com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사직로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고영권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12일 오전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마련된 서울 종로구 사직로 적선현대빌딩으로 출근하고 있다.고영권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