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송도에 있는 삼성바이오로직스 3공장 전경. 삼성바이오로직스 제공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인천 송도에 있는 3공장에 첨단 세포배양 기술을 적용해 제품 생산 기간을 기존보다 최대 30% 단축했다고 12일 밝혔다.

3공장에 도입된 기술은 바이오의약품을 생산하기 위해 최종적으로 세포를 배양하기 직전 배양 시작과 함께 불순물 제거를 동시에 진행하는 방식이다. 세포를 키우는 배양기 안에는 세포가 자라면서 발생하는 불순물이나 노폐물이 쌓이게 된다. 이를 바로 필터로 걸러내면서 배양기 내부로는 신선한 영양 성분을 지속적으로 공급하는 것이다.

이 방식을 적용하면 세포 농도를 최대 10배까지 높일 수 있어 생산성이 향상된다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설명했다. 같은 배양 기간 동안 더 많은 세포를 키울 수 있기 때문에 전체 생산 기간은 줄어든다는 얘기다.

삼성바이오로직스에 따르면 세계 바이오의약품 위탁생산 업계에서 이 기술을 3,000리터급 상업생산 시설에 실제 적용한 경우는 드물다.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공장의 시공 초기 단계부터 이 기술 적용을 고려해 공장을 설계했다.

존 림 삼성바이오로직스 부사장은 “고객사들에게 ‘스케일 업’과 생산성 향상의 길을 열어준 것”이라며 “앞으로 세포배양 방식과 공정을 고객이 직접 선택하게 해 수주 포트폴리오를 확장하겠다”고 말했다.

임소형 기자 precar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