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일정 끝내고 여름 휴가… 10월 사우디 공연 시작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2017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세계 순회공연을 돌았다. 2017년 9월부터 지난해 4월까지 1년 4개월 동안 정규 앨범만 3장을 냈다. 3년 동안 한 달도 일정이 빌 때가 없었다.

쉴 틈 없이 세계를 누빈 아이돌그룹 방탄소년단(BTS)이 12일부터 장기 휴가를 떠난다. 2013년 데뷔 후 첫 공식 휴가다.

방탄소년단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빅히트)는 이날 방탄소년단의 휴가를 알리며 “이번 장기 휴가는 데뷔 이후 쉼 없이 달려온 방탄소년단이 뮤지션으로 그리고 창작자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재충전의 시간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방탄소년단 일곱 멤버들은 저마다의 방식으로 휴가를 즐길 예정이다. 빅히트는 “방탄소년단이 짧지만 평범한 20대 청년으로 일상의 삶을 즐길 시간”이라고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11일 한 백화점 면세점 공연으로 휴가 전 마지막 일정을 끝냈다. 빅히트는 방탄소년단의 휴가 기간은 알리지 않았다. 휴가에 돌입한 방탄소년단은 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팬들에게 “푹 쉬어요 아미”라고 인사했다.

방탄소년단은 여름 휴가를 끝내면 올 가을부터 다시 공식 일정을 이어간다. 10월11일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공연을 시작으로 같은 달 26, 27일과 29일에 서울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공연을 잇는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