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파엘 나달이 12일 로저스컵 우승을 차지한 뒤 환호하고 있다. 몬트리올=AP 연합뉴스

라파엘 나달(2위ㆍ스페인)이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로저스컵(총상금 570만1,945달러) 정상에 올랐다.

나달은 12일(한국시간)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단식 결승에서 다닐 메드베데프(9위ㆍ러시아)를 2-0(6-3 6-0)으로 제압했다. 2005년과 2008년, 2013년, 2018년에 이어 이 대회 다섯 번째 정상에 오른 나달은 우승 상금 104만9,040달러(약 12억7,000만원)를 받았다.

또 이날 승리로 나달은 마스터스 1,000시리즈 대회에서 최다인 통산 35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마스터스 1,000시리즈는 4대 메이저 대회 다음 등급에 해당하며 1년에 9차례 열린다. 나달 다음은 33회 정상에 오른 노박 조코비치(1위ㆍ세르비아)다. 나달은 이번 대회까지 마스터스 1,000시리즈에서 380승을 따내 이 대회 전까지 378승으로 최다승을 기록 중이던 로저 페더러(3위ㆍ스위스)를 넘어섰다.

한편 캐나다 토론토에서 열린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로저스컵(총상금 283만달러)에서는 19세 신예 비앙카 안드레스쿠(27위ㆍ캐나다)가 우승했다. 안드레스쿠는 세리나 윌리엄스(10위ㆍ미국)와 결승 1세트 도중 기권승을 거뒀다. 우승 상금 52만1,530달러(6억3,000만원)를 받은 안드레스쿠는 1969년 페이 어번 이후 50년 만에 이 대회 단식에서 우승한 캐나다 선수가 됐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