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Ⅱ급인 소똥구리 200마리를 최근 몽골에서 도입했다. 소똥구리가 경단을 굴리고 있다. 환경부 제공

1970년대 이후 국내에서 자취를 감춘 소똥구리를 복원하는 연구가 시작됐다. 환경부와 국립생태원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인 소똥구리 200마리를 몽골에서 도입해 증식을 위한 연구에 들어갔다고 11일 밝혔다. 국내에서 소똥구리는 1971년 이후 공식 발견 기록이 없다. 축산업의 변화로 소똥구리가 살 수 있는 가축방목과 목초지가 감소했고, 가축 질병을 예방하기 위한 구충제와 항생제, 사료가 보급되면서 소똥구리 절멸한 것으로 분석된다. 소똥구리는 소나 말, 양 등 대형 초식동물의 배설물을 먹는다.

이번 소똥구리 도입은 환경부의 ‘멸종위기 야생생물 보전 종합계획(2018~2027년)’에 따른 우선 복원 대상 종 복원 사업 일환이다. 유전자 다양성 등을 고려해 몽골의 동고비, 남고비 지역의 개체군에서 각각 103마리, 97마리가 7, 8월 두 차례에 걸쳐 도입됐다. 현재 소똥구리는 경북 영양 국립생태원 멸종위기종복원센터 곤충사육동에서 적응 중이다. 센터는 서식지 생태환경을 고려한 맞춤형 사육장 안에서 오염되지 않은 안전한 먹이를 소똥구리에게 공급하고 있다.

앞으로 센터는 소똥구리 증식기술 연구를 통해 개체수가 안정적으로 증가하면, 적합한 서식지를 확보해 복원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연구진은 먹이 섭취와 번식 행동 연구로 대체 먹이원과 증식 기술 개발을 우선 진행하고 시범 방사 후 안전한 서식지ㆍ개체군 유지 등 안정적인 자생 기반 마련을 위한 후속 연구도 할 계획이다.

진달래 기자 aza@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