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여자프로골프 홈페이지

배선우(25ㆍ삼천리)가 일본여자프로골프(JLPGA) 투어 진출 후 첫 우승을 거뒀다.

배선우는 11일 일본 홋카이도의 삿포로 국제컨트리클럽(파72ㆍ6,531야드)에서 열린 JLPGA 투어 홋카이도 메이지컵(총상금 9,000만엔) 3라운드에서 3언더파를 기록, 최종합계 12언더파 204타를 기록했다. 정규 라운드를 테레사 루(32ㆍ대만)와 공동 1위로 마친 배선우는 연장 첫 홀에서 버디를 잡아내며 버디 퍼트에 실패한 테레사 루를 제치고 JLPGA 첫 우승이 기쁨을 맛봤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통산 4승을 거둔 배선우는 지난해 11월 JLPGA 투어 퀄리파잉 토너먼트를 통과, 올해 JLPGA 투어에서 신인으로 데뷔했지만 이전까지 우승은 없었다.

배선우는 앞선 16차례 JLPGA 투어 대회에서 공동 2위 포함 준우승 3번, 공동 3위 2번 등을 기록하며 우승의 문을 두드렸고, 결국 17번째로 출전한 JLPGA 투어 대회에서 첫 우승컵을 들어올려 1,620만엔(약 1억8,500만원)의 상금을 품었다. 지난주 여자골프 메이저 대회인 여자 브리티시오픈에서 우승한 시부노 히나코(21ㆍ일본)는 최종합계 4언더파 212타로 13위에 그쳤다.

김형준 기자 mediaboy@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