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배구 대표팀. FIVB 제공

한국 남자배구가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 예선에서 올림픽 직행 티켓을 놓쳤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1일(한국시간)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세계 예선 B조 2차전에서 미국에 세트 스코어 0-3(20-25 21-25 16-25)으로 완패했다. 미국은 세계 랭킹 2위이자 올해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준우승을 거둔 팀으로 B조에서 최강의 전력을 자랑한다.

랭킹 24위인 한국은 미국에 한 세트도 따지 못하며 세계 예선 2연패에 빠졌다. 10일 1차전에서 네덜란드(15위)에 세트 스코어 2-3으로 뼈아픈 역전패를 당한 한국은 12일 벨기에(12위)와 마지막 3차전을 남겨두고 있지만 도쿄올림픽 티켓 싸움에서는 이미 밀려난 상태다.

세계 예선에서는 각 조 1위 팀만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가져간다. 이로써 한국은 내년 1월 도쿄올림픽 대륙 예선에서 20년 만의 올림픽 본선 티켓에 도전한다.

이날 미국전에서 신영석이 블로킹 2개 포함 10득점으로 분전했고, 곽승석 8득점으로 거들었다. 미국에서는 에런 러셀이 12득점, 앤더슨이 9득점으로 한국을 압박했다.

이승엽 기자 syle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