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예빈. 연합뉴스

‘육상 샛별’ 양예빈(15ㆍ계룡중)이 주 종목인 400m에서 55초35의 한국 여자 중학생 역대 2위 기록을 작성했다. 역대 1위 기록(55초29) 보유자도 양예빈 본인이다.

양예빈은 10일 충북 보은 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추계 전국중고육상경기대회 여중부 400m 결선에서 55초 35로 우승했다. 레이스 초반부터 양예빈은 독주, 좋은 기록을 세웠다. 양예빈은 7월 29일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치른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제40회 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 여자 중학교 400m 결선에서 55초29의 한국 여자 중학생 최고 기록으로 우승했다. 1990년 김동숙이 작성한 55초60을 29년만에 0.31초 앞당겼다.

양예빈은 12일 만에 다시 400m를 뛰어 55초35를 기록했다. 자신이 보유한 한국 여자 중학생 기록보다 0.06초 느렸지만, 역대 2위 기록이다.

지난해 양예빈의 400m 개인 최고 기록은 57초51이었다. 1년 사이에 무려 2초 이상 단축했다. 이제 양예빈은 △54초대 진입과 △한국기록 수립(53초67)을 차례로 노리게 됐다.

양예빈은 9일 200m에서는 24초 82의 개인 최고 기록(24초92)으로 우승했다.

양예빈은 9월 말에 열리는 전국 초ㆍ중ㆍ고교 학년별대회에서 올 시즌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