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규탄 시민행동 주최로 열린 '역사왜곡, 경제침략, 평화위협 아베정권 규탄 3차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시민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홍인기 기자

한국을 상대로 수출규제 조처를 연이어 감행한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촛불이 10일 다시 타오른다.

민주노총, 정의기억연대, 한국YMCA, 한국진보연대 등 700여 단체가 뭉친 '아베 규탄 시민행동(시민행동)'은 이날 오후 7시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 규탄 제4차 촛불 문화제'를 연다.

시민행동은 일본의 경제 보복 조처가 '침략의 역사에 대한 반성 거부'이자 '부당한 보복 조처'라는 점을 강조할 계획이다. 또 일본이 역사를 왜곡하고 경제를 침략하는 것을 넘어 동북아 전체의 평화를 위협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최근 조처를 철회하라고 요구할 방침이다.

문화제에 앞서 오후 6시부터 진행되는 사전 행사에서는 참석자들이 일본 정부를 향해 '쓴소리' 할 수 있는 '시민 발언대'도 마련된다. 시민행동은 본 집회를 마친 뒤 '모이자 8ㆍ15 광화문', '청산하자! 친일 적폐' 등이 적힌 대형 현수막을 펼치고 서울지하철3호선 안국역과 종로를 거쳐 조선일보 사옥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청소년들도 행동에 나선다. 사단법인 '21세기 청소년공동체 희망'은 이날 오후 4시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아베 정부를 규탄하는 청소년 1,000명의 뜻을 담은 선언문을 낭독한 뒤 이를 대사관 에 전달할 예정이다.

학생들은 광주학생항일운동 당시 교복과 현재의 교복을 함께 입고 '경제 보복 철회하라', '강제징용 피해자ㆍ위안부 피해자에게 사과하라' 등의 구호를 외치며 광화문 일대를 행진할 계획이다.

안하늘 기자 ahn70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