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태가 HB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HB엔터테인먼트 제공

보이그룹 빅플로 출신 임현태가 배우로 연예 활동 2막을 시작한다.

HB엔터테인먼트는 9일 임현태와의 전속계약 소식을 알리며 "임현태는 연기력은 물론 여러 방면에서 다재다능한 끼와 매력을 가진 배우다. 앞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활발한 활동 펼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임현태는 지난 2014년 보이그룹 빅플로의 래퍼로 데뷔했고, 가수 활동 뿐만 아니라 '진짜 사나이2', '오디션 트럭' 등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다재다능한 끼를 발산했다.

가수 활동과 함께 임현태는 연기 활동도 꾸준히 병행해왔다. MBC 에브리원 드라마 '하숙24번지', 웹드라마 '선무당 공도사의 창업성공기', '완전무결 그놈', '마이 리틀 키보드' 등 다양한 작품에서 배우의 가능성을 증명했고, 연극 '스물'에서는 주인공 치호 역을 맡아 신인답지 않은 뛰어난 연기력으로 관객들의 호평을 받았다.

한편 HB엔터테인먼트는 ‘SKY 캐슬’, ‘검법남녀’, ‘별에서 온 그대’, ‘내 딸 서영이’, ‘펀치’, ‘용팔이’ 등 작품성을 갖춘 다수의 드라마를 제작한 종합 엔터테인먼트 기업이다.

또한 김래원, 신성록, 정일우, 안재현, 이이경 등의 매니지먼트를 하고 있다. 임현태는 이들 선배 배우들과 한솥밥을 먹게 됐다.

이호연 기자 hostory@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연예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