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학기부터 초중고 역사교육 강화
14일 ‘위안부 기림의 날’ 기념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에서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방안들을 말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가 대일 의존도가 높은 산업소재나 부품 분야 인력 양성에 적극 나서기로 했다.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응하기 위한 조치다. 초중고교 역사교육도 강화한다.

정부는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주재로 제11차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어 이런 내용의 교육ㆍ사회 분야 일본 정부의 수출규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일본 수입 의존도가 높고 국내 기술력이 부족한 소재나 부품, 장비 분야의 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이르면 내년부터 대학에 연계ㆍ융합전공(3, 4학년 대상) 신설을 유도하기로 했다. 대학들의 협조를 이끌어내기 위해 이를 두뇌한국(BK21) 사업 등 주요 재정지원사업 평가지표와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5개 부처, 18개 재정지원사업과 연계해 관련 인력을 최대한 신속하게 양성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병역의무를 대체하는 전문연구요원제를 통해 소재나 부품 전문인력이 확보될 수 있도록 관련 부처와 협의하겠다고도 했다. 올해 연말까지 ‘이공계 분야 혁신인재 양성방안’도 마련하기로 했다.

여름방학 개학을 맞는 초중고교 학생들을 대상으로 역사교육도 강화한다. 강제징용 배상판결과 위안부 피해자 등 한일관계에 관한 역사를 학생들에게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과 동아리, 체험활동을 통해 알린다는 계획이다. 교육부는 시도 교육청과 협의해 관련 교육자료를 개발하고 교육청별 운영사례를 공유할 계획이다.

지난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매년 8월 14일) 기념행사도 연다. 오는 14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기림의 날 기념식을 열고 관련 전시와 공모전, 지역 추모ㆍ문화행사 등을 진행해 위안부 문제에 대한 국민의 관심과 이해를 높일 계획이다. 국내외 관광객 유치를 위해 항일 역사유적지와 관광지를 방문하는 ‘광복절 여행 코스 10선’ 등도 적극 홍보할 방침이다.

유은혜 부총리는 “우리 국민들은 역사의 주인으로서 힘겨운 시간을 극복해냈다”며 “일본 정부의 수출 제한 조치에 대응하기 위한 합리적이고 실효적인 대책 마련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조아름 기자 archo1206@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