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중국ㆍ일본보다 영향 작을 듯 
기상청이 9일 오전 4시 발표한 제9호 태풍 ‘레끼마’의 이동 경로. 기상청 제공

/그림 3 기상청이 9일 공개한 제9호 태풍 레끼마 예측 진로도. 기상청 제공

제9호 태풍 ‘레끼마’와 제10호 태풍 ‘크로사’가 각각 중국과 일본으로 북상할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9일 기준 중국과 일본에 비해 태풍의 영향이 작을 것으로 예측된다.

9일 기상청에 따르면 레끼마는 이날 오전 3시 대만 타이베이 동쪽 약 300㎞에서 시속 21㎞ 속도로 북북서 방향으로 이동 중이다. 오전 7시에는 대만 북쪽 해상까지 이동했다.

레끼마는 중심기압 935hPa, 최대 풍속 시속 176㎞에 달해 매우 강한 중형급 태풍으로 분류된다. 발생 초기 경로를 예측하기 어려웠으나, 10일 새벽 중국 남부 푸저우 부근에 상륙 후 연안을 따라 북상할 가능성이 커졌다.

레끼마는 상하이를 관통한 뒤 11일 오전 3시 상하이 북북서쪽 약 100㎞ 육상을 지날 것으로 보인다. 12일 오전 3시쯤 상하이 북북서쪽 약 480㎞ 해상으로 이동했다가 13일 오전 3시 산둥반도에 있는 칭다오 서북서쪽 육상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측된다. 예상대로라면 한반도에는 레끼마가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미국 합동태풍경보센터(JTWC)와 일본 기상청의 예측도 비슷하다. 다만 JTWC는 일본 기상청과 달리, 레끼마가 칭다오 육상을 지날 때 한국 수도권 지역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

기상청이 9일 오전 4시 발표한 제10호 태풍 ‘크로사’의 이동 경로. 기상청 제공
기상청이 9일 공개한 제10호 태풍 크로사 예측 진로도. 기상청 제공

북상 중인 제10호 태풍 크로사는 일본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크로사는 9일 오전 3시 괌 북북서쪽 약 1,030㎞ 해상에서 시속 7㎞로 일본을 향하고 있다. 크로사는 11일 오전 3시 일본 오사카 남남동쪽 약 1,200㎞ 해상에, 14일 오전 3시에는 오사카 남쪽 약 530㎞ 해상까지 접근할 것으로 예측된다.

한국과 미국, 일본 기상청 모두 9일 기준 크로사가 일본으로 향할 것이라고 보고 있다. 그러나 기상청 관계자는 “태풍의 이동 속도가 느리고, 4~5일 후 변수에 따라 태풍 위치가 바뀔 수 있어 한반도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소라 기자 wtnsora21@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