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제품 불매운동 여파로 유니클로 등 일본 브랜드의 모바일 앱 이용자 수가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서울 종로구 유니클로 종로3가점에 ‘임대’ 현수막이 걸려있는 모습. 유니클로 측은 계약 만료에 따른 지점 철수라는 입장이다. 뉴스1

일본의 경제보복으로 촉발된 일본 제품 불매운동 여파로 유니클로 등 일본 브랜드의 국내 모바일 어플리케이션(앱) 사용자가 급격히 줄었다는 보고서가 나왔다.

9일 모바일 데이터 플랫폼 업체 아이지에이웍스의 ‘모바일인덱스’ 보고서에 따르면 안드로이드 기준 유니클로 모바일 앱의 7월 월간 사용자 수(MAUㆍ한 달 동안 해당 서비스를 이용한 중복되지 않는 이용자 수)는 51만440명으로 6월(72만1,472명)보다 29% 줄었다.

일본 생활용품 브랜드인 무인양품 역시 모바일 앱의 7월 기준 MAU는 4만2,713명으로, 6월(7만2,11명)보다 41% 떨어졌다. 상반기 평균치와 비교하면 유니클로는 28%, 무인양품은 22% 하락했다.

일일 사용자 수(DAUㆍ하루 동안 해당 서비스를 이용한 중복되지 않는 이용자 수) 기준으로는 감소폭이 더 두드러진다. 유니클로는 전월 및 상반기 평균 대비 40% 각각 감소했고 무인양품은 6월 대비 44%, 상반기 평균 대비 27% 떨어졌다.

아이지에이웍스 측은 “7월 1일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 이후 유니클로와 무인양품 등 대표적인 일본 브랜드 모바일 앱의 사용자가 급격히 감소하는 등 눈에 띄는 추이 변화가 있었다”고 밝혔다.

일본 불매운동의 확산이 오프라인뿐 아니라 온라인, 모바일에서의 소비에도 영향이 미치는 것으로 풀이된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