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7일 미얀마 수도 네피도 소재 미얀마건설부(MOC)에서 개최된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계약’ 서명식에서 변창흠 LH 사장(오른쪽 두 번째), 우한쪼(U Han Zaw) 미얀마 건설부 장관(오른쪽 세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했다. LH 제공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미얀마에 225만㎡ 규모 경제협력 산업단지를 조성하기로 했다.

LH는 지난 7일 미얀마 수도 네피도 소재 미얀마건설부(MOC)에서 미얀마 건설부 도시주택국(DUHD), 글로벌세아(주)와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합작계약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LH는 미얀마에서 경제협력 산업단지 조성을 추진하고 있다. 한-미얀마 경제협력 산업단지는 미얀마 양곤시에서 북쪽으로 10㎞ 떨어진 야웅니핀 지역 224만9,000㎡에 조성된다.

시행을 맡을 합작법인 지분은 LH가 40%, 미얀마 정부가 40%, 글로벌 세아가 20%를 각각 가진다. 계약에 따라 LH는 합작법인을 대표해 전반적인 경영을 관리하며 국내 기업의 안전한 해외 진출을 돕는다. 미얀마 정부는 토지를 제공하는 한편 한국 정부의 원조자금(EDCF)으로 전기와 상수도, 진입도로 등 외부 인프라 설치를 진행할 예정이다.

이번 합작계약은 기존에 미얀마에서 일본이 틸라와 경제특구 개발, 중국이 차우퓨 경제특구 개발 등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는 상황에서 우리나라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LH가 가시적 성과를 창출한다는 점에서 그 의의가 크다. 이들은 올해 안에 산업단지 설계를 발주하고 내년에 착공과 투자유치를 동시에 진행할 예정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사업을 발판으로 향후 미얀마의 유망 신도시로 꼽히는 ‘달라 신도시’ 사업에도 참여할 예정이다”며 “쿠웨이트와 베트남, 인도, 볼리비아 등 다른 국가에서도 투자형 개발 사업을 본격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기중기자 k2j@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