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실종합운동장 주변에 꽃사과가 익어 가고 있다.

적지 않은 비를 뿌리며 태풍이 지나갔다. 오후 들어 잿빛 구름 사이로 푸른 하늘이 모습을 드러낸다. 잠실종합운동장 나무 사이 꽃사과 열매가 붉게 익어가는 가을이다. 멀티미디어부 차장

잠실종합운동장 주변에 백일홍이 피어 있다.
잠실종합운동장 주변에 백일홍이 피어 있다.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피니언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