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탈리아 출신의 세르지오 부사토 러시아 여자배구팀 수석코치가 지난 5일(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의 얀타르니경기장에서 열린 2020년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E조 3차전에서 한국에게 역전승한 뒤 ‘눈 찢기’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 여자배구대표팀 코치가 2020 도쿄올림픽 세계예선 한국전에서 승리한 후 인종차별 행위인 ‘눈 찢기’ 세리머니를 해 대한배구협회가 공식 항의하기로 했다.

한국 대표팀은 지난 5일(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에서 열린 예선 E조 3차전에서 러시아에 2-3으로 역전패하면서 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을 러시아에 넘겨줬다. 문제는 직후 발생했다. 1ㆍ2세트를 먼저 내주고도 3~5세트를 내리 따내면서 대역전극을 연출한 러시아 선수들과 코치진은 경기장을 가득 메운 7,000여 관중과 기쁨을 만끽했다. 이 과정에서 이탈리아 출신의 세르지오 부사토(53) 수석 코치가 양손으로 눈을 찢는 세리머니를 했다. 이 동작은 아시아인의 신체 특징을 비하하는 대표적인 인종차별적인 행위다. 국제축구연맹(FIFA)이나 국제올림픽위원회(IOC), 미국 메이저리그(MLB)에서도 엄격하게 금지하는 행동 중 하나지만, 부사토 수석 코치는 현지 카메라를 향해 ‘눈 찢기’를 행위를 했고 러시아 스포츠전문매체 스포르트 24는 이 사진을 여과 없이 보도했다.

지난 2017년 대한민국 축구대표팀과 콜롬비아와의 평가전에서 콜롬비아 에드윈 카르도나가 기성용을 향해 ‘눈 찢기’를 하다 A매치 5경기 출전 정지 및 벌금 징계를 받았고, MLB 율리에스키 구리엘(휴스턴)은 지난 2017년 월드시리즈에서 LA다저스 투수 다르빗슈 유에게 눈찢기를 했다가 5경기 출전 금지 처분을 받았다.

이에 대한배구협회는 세계배구연맹(FIVB)과 러시아배구협회에 공문을 보내 공식 항의하는 한편, 해당 코치에 대한 적절한 조치를 요구하기로 했다. 배구협회 관계자는 “FIVB차원에서도 징계가 가능한지 확인 중”이라며 “’재발 방지’의 의미도 함께 담았다”라고 설명했다.

강주형 기자 cubi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