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사과 선물세트. 이마트 제공

‘여름 추석’이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올해 추석(9월 13일)이 예년보다 빨라지면서 선물세트 구성도 달라질 거란 전망이 나왔다. 올 추석은 작년보다 11일이나 이르다.

이마트는 추석 선물세트로 가장 많이 팔리는 과일의 물량 확보와 가격안정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7일 밝혔다.

선물세트에 사용되는 주력 사과 품종인 ‘홍로’는 일반적으로 9월 초에나 본격적으로 출하된다. 이마트 관계자는 “다른 산지보다 빨리 홍로가 출하되는 해발고도 400m 이상 고지대 사과 농가로부터 물량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가격이 계속 오르고 있는 배의 경우 선물세트의 가짓수를 줄이고 인기 선물세트로 물량을 집중해 가격 인상 폭을 최소화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 샤인머스켓(신품종포도), 메론, 망고 등 사과나 배를 대체할 수 있는 다른 과일 선물세트도 개발했다.

이마트는 또한 냉동 갈비보다 냉장 한우를 찾는 고객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냉동 물량은 20% 줄이는 대신 냉장은 10% 늘렸다.

이마트가 최근 몇 년간 추석 한우 선물세트 매출을 분석한 결과 평년에는 냉장 한우 비중이 30% 내외였지만, 올해처럼 추석이 빨랐던 2014년(9월8일)에는 냉장 비중이 36%까지 높아졌다는 점을 고려한 결정이다. 냉동 한우는 대부분 갈비찜용이어서 여름철 더위가 남아 있는 이른 추석에는 수요가 감소한 것 아니냐는 게 이마트 측 분석이다.

윤태석 기자 sportic@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