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달 11일 경희대 평화의전당에서 열린 2019 미스코리아 선발대회에서 진(眞) 선(善) 미(美)로 선발된 7인의 당선자. 왼쪽부터 미 이다현 이혜주 신윤아, 진 김세연, 선 우희준 이하늬, 미 신혜지.

2019 미스코리아 진(眞) 선(善) 미(美) 당선자 7명 전원이 오는 10월 일본에서 열리는 2019 미스 인터내셔널 대회에 참가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미스코리아 운영본부 관계자는 5일 “매년 미스인터내셔널 대회엔 미스코리아 당선자 중 한 명이 출전해 왔으나, 올해는 2019 미스코리아 당선자 중 누구도 참가하겠다는 이가 없는 상황”이라며 “일본측에 공식적으로 불참을 통보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미스코리아 당선자가 개인 사정으로 국제대회에 참석하지 못한 적은 있지만, 당선자 전원이 보이콧 결정을 한 것은 1957년 미스코리아 대회 개최 이후 처음이다. 이 관계자는 “일본의 부당한 경제 보복이 이어지고 있는 때에 일본 주최 국제대회에 참가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는 판단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본이 주최국인 미스인터내셔널대회는 미스유니버스, 미스월드, 미스어스와 더불어 세계 4대 국제미인대회로 꼽힌다. 통상 미스코리아 선 또는 미가 한국 대표로 참가해 왔다. 그러나 대회 참가자들은 합숙 기간 중 관광지 투어 등 일본 문화를 체험하고 일본 브랜드 홍보 일정 등도 의무적으로 소화해야 한다. 올해 미스인터내셔널대회는 일본 도쿄의 도쿄돔호텔에서 10월 25일부터 3주간 합숙을 진행한 뒤 11월12일 본선대회를 치를 예정이다. 강진구 기자 realnin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