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일 일본의 추가 경제보복에 대응해 열린 임시 국무회의에서 발언 중인 문재인 대통령.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2일 청주 여중생 조은누리(14) 양이 실종 열흘 만에 생환한 것과 관련해 “가족의 품으로 무사히 돌아와 정말 다행”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온 국민이 애태웠다”며 “일분일초가 안타까웠을 부모님과 가족들께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밝혔다. 조양에 “무사히 돌아와 고맙다”고 전한 문 대통령은 “홀로 버틴 시간만큼 몸과 마음이 많이 지쳐있을 조은누리 양이 빨리 건강을 회복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지난달 23일부터 이날까지 11일간 조양의 수색을 도운 경찰과 소방, 군, 지역 주민 등에게도 감사 인사를 전했다.

같은날 이낙연 국무총리도 페이스북 등을 통해 조양의 생환 소식을 전한 뒤 “살아 주셔서 고맙다”고 글을 남겼다. 이 총리는 “수색에 애쓰신 경찰 등 모든 분께 감사 드린다”고 덧붙였다.

김정원 기자 garden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