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일 갑작스런 폭우로 작업자들이 고립된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펌프장에서 구조대원들이 크레인을 타고 사고 현장으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31일 빗물저류 배수시설을 점검하던 인부 3명이 지하 40m 공간에서 방류된 빗물에 휩쓸려 1명이 사망하고 2명이 실종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인부들은 갑자기 내린 폭우에 수문이 자동으로 열리는 사실을 모른 채 안전장비도 없이 시설 점검에 나섰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져 예고된 인재라는 비판이 일고 있다.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8시24분 서울 양천구 목동 안양천 인근 빗물펌프장의 신월 빗물저류배수시설 공사 현장에서 시공사인 현대건설과 협력업체 인부 3명이 갑자기 불어난 빗물에 고립돼 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구조대는 오전 10시쯤 인부 3명 가운데 협력업체 소속 구모(66)씨를 발견했으나 병원 이송 직후 숨졌고, 나머지 인부 2명에 대해서는 밤늦도록 구조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숨진 구씨와 미얀마 국적의 20대 남성 등 협력업체 소속 인부 2명은 오전 7시 10분쯤 시설 점검 차 목동유수지 유지관리 수직구를 통해 40m 깊이의 터널 내부로 들어갔다. 이날 아침 갑자기 쏟아진 폭우로 인근 수직구 2곳의 수문이 열린 사실을 모른 채 점검을 하던 인부들은 갑작스런 빗물에 휩쓸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추정된다. 오전 7시 40분과 44분 수직구가 열린 뒤 인부들을 데려오기 위해 터널로 들어간 현대건설 소속 30대 근로자 역시 함께 실종됐다.

진영(가운데) 행정안전부 장관과 박원순(왼쪽) 서울시장이 31일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펌프장 사고현장을 찾아 사고현황에 대해 보고 받고 있다. 연합뉴스

사고가 발생한 신월 빗물저류배수시설은 올해 말 완공을 앞둔 상태로, 지난 6월부터 시험 가동에 들어갔다. 시설은 당초 빗물이 70%가량 찼을 때 수직구 수문을 개방하도록 설계됐지만 시험 운영에서 50~60%로 설정해 가동하다 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 현장 제어실에서 수문 개방에 제동을 걸 기회도 있었지만 놓친 것으로 전해졌다. 더구나 인부들은 튜브 등 안전 장비도 없는 상태에서 작업을 하다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관계자들의 말을 종합하면 폭우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안전 대책도 마련하지 않은 채 위험한 작업을 강행했다는 점에서 인재라는 지적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현대건설 측은 이날 현장 브리핑에서 “지난 28일 마지막 시운전 당시 유입 빗물이 목동 빗물펌프장 쪽까지 빗물이 다다르는 데 40분 정도가 걸렸다”며 “이번처럼 24분만에 다다를 줄 예상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는 2013년 서울 동작구 노량진 수몰 사고의 재연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2013년 7월 15일 노량진 배수지 지하 상수도관 부설작업 현장에서는 한강 수위 상승으로 갑작스럽게 쏟아져 들어온 강물에 휩쓸려 작업하던 근로자 7명이 모두 숨졌다. 당시 공사 관계자들은 터널 안에서 근로자들이 작업 중이라는 사실을 알면서도 작업 중지 지시를 내리지 않고 작업을 강행하는 등 안일한 대응이 인명피해를 키운 것으로 조사됐다.

31일 서울 양천구 목동 빗물펌프장에서 사고현장에서 수색작업을 마친 구조대원들의 교대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숨진 구씨의 빈소는 이대목동병원에 마련됐다. 구씨는 최근 건강에 좋지 않아 일을 쉬었으나, 회사 측 요청으로 두 달 전부터 다시 일하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구씨의 동생은 “2남4녀 중 맏형으로 어릴 때부터 가족들을 먹여 살리고 동생들을 학교에 보냈는데 이런 사고가 터져 가슴이 갑갑하다”며 “고령인 아버지는 지금 사고 사실을 모르고 계신데 말씀 드리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정준기 jo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