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9일 서울 삼정호텔에서 열린 2019 FIBA 농구월드컵 트로피투어 및 국가대표팀 미디어데이에서 김상식 감독(맨 왼쪽)과 선수들이 파이팅을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남자농구 대표팀이 8월말 개막하는 국제농구연맹(FIBA) 월드컵에서 25년 만의 승리를 다짐했다.

김상식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29일 서울 역삼동 삼정호텔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열고 월드컵을 앞둔 각오를 밝혔다. 대륙별 예선을 통과해 32개국이 출전하는 농구 월드컵은 8월 31일부터 9월 15일까지 중국 베이징, 상하이 등 8개 도시에서 열린다.

2014년 스페인 대회에 이어 2회 연속 본선 진출을 이끈 김상식 감독은 “(국제 친선대회) 대만 존스컵을 다녀왔는데 부족한 점을 보완하고, 잘된 점은 더 잘되도록 코치진이 고민하고 있다”며 “현실적으로 나이지리아를 1승 상대로 꼽고 있지만 이 팀에도 미국프로농구(NBA) 선수들이 있다”고 말했다.

이번 대회에서 FIBA 랭킹 32위인 대표팀은 아르헨티나(5위), 러시아(10위), 나이지리아(33위)와 함께 A조에 묶였다. 1승 상대로 꼽힌 나이지리아는 랭킹에서 큰 차이가 없지만 파루크 아미누(올랜도), 조시 오코기(미네소타) 등 현역 NBA 선수들이 출전 명단에 이름을 올려 쉽지 않은 상대다. 김 감독은 “신장 열세를 극복할 수 있도록 몸싸움에서 밀리지 않고 빠르고 조직적인 플레이를 펼친다면 충분히 좋은 경기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한국 농구는 월드컵과 그 전신인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5년간 승리를 거두지 못하고 있다. 대표팀의 마지막 승리는 1994년 캐나다 세계선수권대회 당시 이집트와 13~14위전에서 76-69로 이긴 것이다. 이후 1998년 대회에서 5전 전패, 오랜 만에 본선 출전권을 따낸 2014년 스페인 대회에서도 5전 전패를 당했다.

대표팀 주장 이정현(KCC)은 “선수들이 단합해서 한국 농구가 어떤 농구인지 세계에 보여주도록 노력하겠다”며 “현실적으로 1승이 목표지만 좋은 경기력으로 응원에 보답하겠다”고 강조했다. 귀화 선수 라건아(현대모비스)는 “동료 선수들과 함께하기 때문에 자신 있다”면서 “1승이 목표라고 하지만 상대하는 팀들을 다 이기고 싶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표팀은 8월24일부터 27일까지 인천 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리는 현대모비스 초청 4개국 국제대회를 통해 농구 월드컵 전초전을 치른다. 이 대회에는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 리투아니아(6위), 체코(24위), 앙골라(39위)가 출전한다. 양희종(KGC인삼공사)은 “2006년 NBA 선수들이 국내에서 평가전을 치렀을 때 영혼까지 털린 경험이 있다”며 “그때보다 성장했다고 생각하고 노련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