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일 새벽 광주 서구 치평동에서 발생한 클럽 구조물 붕괴사고로 다친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참가 외국인 선수가 광주 한 대학병원 응급실로 이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2019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조직위원회(조직위)는 27일 보도자료를 통해 이날 새벽 발생한 광주 클럽에서 발생 복층 구조물 붕괴사고로 부상을 입은 대회 참가 선수는 모두 8명이 포함되었다고 밝혔다.

조직위는 피해자 8명 중에 7명은 경상으로 간단한 치료 후 선수촌으로 복귀하였고, 1명은 다리를 다쳐 봉합 수술 후 선수촌에 복귀할 예정이다고 덧붙였다. 피해 내용을 보면 열상(피부손상) 5명, 타박상 3명이다.

조직위는 이번 피해자에 대해서 병원치료와 수송, 동행, 통역 등 관련 서비스를 적극 지원 하고 FINA(국제수영연맹)보험 한국대행사와 연계해 주는 등 각종 편의를 최대한 제공할 방침이다.

조직위 관계자는 “새벽 시간에 클럽에서 일어난 예기치 못한 사고였지만 일부 수영대회 참가선수가 포함되어 있어 부상자 치료 등 후속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각국 수영연맹에 대회가 끝나고 선수들이 귀국하는 순간까지 긴장의 끈 놓지 말고 선수들 안전과 건강 관리에 각별히 신경을 써 달라고 협조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김종구 기자 sor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