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 17일 서울 중구 도로 위의 타다와 택시. 홍윤기 인턴기자

지난해 10월 처음 시동을 건 승합차 호출 서비스 ‘타다’가 숱한 논란에도 불구하고 출시 9개월 만에 ‘이용자 100만명 돌파’라는 놀라운 기록을 세웠다. 최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택시제도 개편 방안이 그대로 법제화한다면 타다 서비스는 불법 판정을 받게 되지만, 타다 측은 일단 중단 없이 기존 서비스를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타다를 운영하는 ‘쏘카’ 자회사 VCNC는 타다 서비스 이용자가 100만명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현재 타다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지역이 승차지 기준 서울과 인천, 경기 성남시 분당구와 과천시뿐이라는 것을 고려했을 때 매우 빠른 성장 속도다.

그 동안 타다 이용자 수는 택시업계가 새로운 모빌리티 서비스에 대해 반발하며 논란이 불거질 때마다 더욱 빠르게 증가했다. 카카오와의 카풀 관련 갈등으로 택시업계에 대한 반감이 높아지던 올해 2월 30만명을 돌파한 타다 이용자 수는 택시 단체가 ‘타다 퇴출 집회’를 개최한 4월 말 50만명, 택시기사 안모씨가 타다를 규탄하며 분신 사망한 5월 중순 60만명을 넘겼다. 이달 들어 김경진 민주평화당 의원이 ‘타다 금지법안’ 등을 국회에 발의하는 등 택시업계의 공세가 본격화했지만, 타다 이용자 수는 꾸준히 증가했다.

타다 서비스 관련 일지. 그래픽=강준구 기자

타다는 그 동안 승차 거부와 불친절, 불청결 등 기존 택시에 대해 시민들이 가지고 있던 불만을 해소해주면서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었다. 실제로 이용자의 68%는 20, 30대인 것으로 조사됐다. 주목할 만한 부분은 중ㆍ장년층의 비중 변화다. 서비스 시작 당시 19%에 불과하던 40대 이상 이용자 비중은 지난달 31%까지 치솟았다. 타다가 점점 ‘택시의 대체재’로 전 연령대에 걸쳐 대중화하고 있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쏘카 관계자는 “타다의 재탑승률은 현재 90%에 달한다”며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가 높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승승장구’ 타다의 미래가 밝지만은 않다. 이달 17일 국토부는 택시업계와 모빌리티 업계의 ‘상생안’을 발표했는데, 택시업계의 반발을 의식해 기존 입장을 뒤집고 렌터카를 활용한 영업을 금지하면서 현재 방식과 같은 타다 서비스는 원천적으로 불가능하게 됐다. 타다가 지금과 같은 형태로 영업을 지속하기 위해서는 현재 1,000대 가량 운영하고 있는 카니발 렌터카를 모두 직접 매입해야 한다. 정부에 내야 할 기여금까지 고려한다면 타다로서는 금액 부담이 수백억원대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플랫폼 운전자가 모두 택시기사 자격을 갖춰야 한다는 조건이 새롭게 생기면서 현재 용역업체를 통해 간접고용하고 있는 운전자들을 그대로 활용할 수 없게 됐다. 쏘카 측은 “지난 9개월간 6,400여명의 일자리를 새롭게 만들었다”며 “현재 타다를 운행 중인 드라이버의 86%가 30~50대”라고 설명했지만, 앞으로는 이와 같은 형태로 운영할 수 없게 된 것이다.

국토부가 이번 택시제도 개편안과 관련한 법률 개정안을 연내 국회에 제출하겠다고 밝히면서 아직 법제화까지는 시간적 여유가 있는 상황이다. 쏘카 관계자는 “타다 서비스는 현재와 같은 형태로 계속될 예정”이라며 말을 아꼈다.

곽주현 기자 zooh@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