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 경찰. 한국일보 자료사진

유기동물을 잡기 위한 마취총을 사주지 않는다는 이유로 군청을 찾아가 마취액이 없는 총을 쏜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홍천경찰서에 따르면 23일 오전 9시 40분쯤 A(58)씨가 군청 청사 내에서 마취액이 장전되지 않은 총을 창문을 향해 한 차례 쐈다.

당시 공포탄처럼 화약이 터지는 소리에 놀란 국장급 간부가 부군수실로 달려왔다. A씨는 이후 청사 내에서 모두 여덟 차례 총을 쐈다. 다행히 다친 사람은 없었으나 직원들은 40여분간 공포의 시간을 보내야 했다.

경찰은 A씨를 현행범으로 붙잡아 조사하고 있으며 특수폭행 또는 특수공무집행방해 등 혐의를 적용할 예정이다. A씨는 유기동물 포획을 위한 마취총을 군에서 사주지 않자 이 같은 행동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박은성 기자 esp7@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