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자신을 뇌물수수 혐의로 기소한 검찰을 규탄하는 1위 시위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딸을 KT에 부정하게 취업시킨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다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1인 시위’로 자신을 기소한 검찰을 규탄했다. 김 의원은 시위 중 감정을 주체하지 못한 듯 손등으로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10시 30분쯤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검 앞에서 ‘피의사실 공표 정치검사 당장 수사하라’를 적은 팻말을 들고 1인 시위에 나섰다. 같은 당 임이자 장제원 의원 등이 김 의원의 시위를 지원했다.

김 의원은 “지금까지 그 누구에게도 부정한 청탁을 하지 않았다는 결백으로 버텼는데 검찰의 논리는 궤변 그 자체”라며 “정치판이 아무리 비정하고 피도 눈물도 없다지만 이렇게 말도 안 되는 억지스러운 논리로 죄를 만들어내고 무리하게 엮으려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또 “검찰의 수사 결과는 황당한 논리적 비약과 창의적, 소설적 상상력으로 점철된 궤변일 뿐이고 제아무리 정권에 부역하는 정치 검찰이라 해도 대한민국 사법질서를 교란하는 무리한 기소와 억지 논리는 안 되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서울남부지검 앞 1인 시위 중 손등으로 눈물을 훔치고 있다. 연합뉴스

김 의원은 지난주 스스로 생을 마감한 정두언 전 의원도 언급했다. 그는 “정 의원이 피를 토하며 억울한 심정을 드러냈던 저축은행 사건의 수사담당이 권익환 남부지검장"이라며 “이제는 그 억울한 심정을 충분히 헤아릴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하며 왼손으로 눈물을 닦아냈다.

KT 채용비리를 수사한 서울남부지검은 전날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2012년 KT 신입사원 공개채용 당시 김 의원 딸의 최종 합격은 이석채 전 KT 회장의 국정감사 증인 소환을 무마해준 대가라는 게 검찰의 기소 논리다. 검찰은 김 의원 딸이 공채 입사지원서를 내지 않은데다 적성검사를 치르지 않았고, 인성검사 결과는 불합격이었지만 합격으로 조작된 것으로 파악했다.

검찰의 기소에 반발한 김 의원은 “정치 검찰이 피의사실 공표를 통해 정치적으로 수사한 사건”이라며 서울남부지검 수사 지휘라인 검사 3명을 같은 날 피의사실 공표 혐의로 서울경찰청에 고소했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