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찬식 서울동부지검장. 연합뉴스

한찬식(51ㆍ사법연수원 21기) 서울동부지검장과 차경환(50ㆍ22기) 수원지검장이 23일 사의를 표명했다. 윤석열(59ㆍ23기) 차기 검찰총장의 취임을 앞두고 용퇴 의사를 밝힌 검사장급 이상 간부는 12명으로 늘었다.

한 지검장은 이날 오전 검찰 내부통신망에 “검찰이 어려움에 처한 시기에 도움을 드리지 못하고 떠나게 돼 죄송스러운 마음을 금할 수 없다”고 사직인사를 올렸다. 그는 “국민이 진정으로 바라는 바가 무엇인지 깨닫고 구성원들이 합심해 노력한다면 앞으로 여러 난관을 잘 헤쳐가리라 생각한다”며 “저도 밖에서 계속 검찰을 성원하며 검찰의 발전을 위해 미력이나마 보탬이 되도록 하겠다”고 적었다.

서울 출신으로 서울대 사법학과를 졸업한 한 지검장은 1992년 검사 생활을 시작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부장, 대검찰청 대변인, 서울고검 차장, 울산지검장, 수원지검장 등을 지냈다.

차 지검장도 같은 날 내부통신망을 통해 “검사장이라는 막중한 직책까지 겁도 없이 맡아 짊어지고 있다가 이제야 비로소 그 짐을 내려놓는다”고 사직의 글을 올렸다. 차 지검장은 1996년 서울지검 검사로 임관해,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장, 법무부 대변인, 수원지검 2차장, 대검 기획조정부장 등을 지냈다.

두 지검장이 사의를 표명함에 따라 윤 차기 총장의 선배 기수는 9명(법무부 차관 제외)이 남았다.

최동순 기자 dosool@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