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G닷컴의 김포 물류센터 ‘네오002’ 내부. SSG닷컴 제공

SSG닷컴이 새벽배송 시작 한 달 만인 오는 29일 오후부터 더 넓은 지역의 고객에게 ‘새벽배송’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23일 밝혔다.

SSG닷컴은 “새벽배송 서비스가 내부 예상을 뛰어넘는 인기를 얻으며 주문 마감이 줄을 잇자, 올해 연말까지 점진적으로 확대하려던 계획을 4개월 앞당기게 됐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배송 권역은 기존 서울 10개구에서 경기 일부 지역을 포함한 17개구로 넓어지고, 일 배송물량 역시 3,000건에서 5,000건으로 확대된다.

이처럼 SSG닷컴이 새벽배송을 조기 확대하고 나선 것은 하루 배송 물량인 3,000건이 97% 이상 달성되는 성과를 거두고 있기 때문이다. 오후 10시를 전후해 마감되는 날이 많고, 특히 주말을 앞두고 주문이 몰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새벽배송 주문 고객 가운데 2회 이상 이용한 재구매율도 15%를 넘어서고 있다. 새벽배송을 이용하기 위해 SSG닷컴에서 처음 장을 본 고객도, 새벽배송 전체 이용자의 14%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SSG닷컴은 물류 피킹(Picking) 시간을 촘촘하게 재조정하는 등 효율성을 높이는 방식으로 일 배송 건수를 3,000건에서 5,000건으로 확대한다. SSG닷컴은 올 연말 세 번째 온라인 전용센터인 네오 003이 본격적인 가동을 시작하게 되면 새벽배송 물량 역시 1만건 이상으로 확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송 지역도 서울 및 수도권 총 17개 구로 한층 넓혔다. 강서구, 양천구, 강남구 등 기존 서울 11개 구에 서울의 송파구와 광진구, 성동구를 추가했다. 은평구와 관악구 일부 지역도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판교 신도시를 포함해 성남시 분당구와 용인시 수지구가 경기도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새벽배송 지역에 포함됐다. 다만, 수지구 고기동 일대는 제외됐다. 올 연말에는 늘어난 배송 가능 물량에 맞춰 배송 권역도 서울 및 수도권 30여개 구로 추가 확장할 계획이다.

김예철 SSG닷컴 영업본부장은“더 많은 소비자들이 새벽배송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계획보다 빨리 권역과 배송 건수를 늘리게 됐다”며, “콜드체인 시스템 등 네오가 가진 차별화 경쟁력을 바탕으로 서비스를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영기자 kis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