게티이미지뱅크

새벽 시간대 술에 취해 택시기사를 폭행하고 차량을 몰고 가려던 주한미군 병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용산경찰서는 주한미군 2사단 소속 A(21)이병을 폭행·재물손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22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이병은 지난 20일 오전 5시30분쯤 이태원역 앞에서 택시기사가 문을 열지 않자 수 차례 두드린 후 승차해 기사의 얼굴 부위 등을 때린 혐의를 받는다. 또 A이병은 택시기사가 신고를 하기 위해 차량에서 내리자 운전석으로 옮겨 앉아 운전을 해 인근 소화전을 들이받은 혐의도 받고 있다.

A이병은 출동한 경찰을 보고 도망치려 했으나 경찰은 테이저건을 쏴 검거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A이병에 대한 신병을 미군에 인계했다. 추후 A이병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배성재 기자 pass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