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경영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한국 김서영이 힘차게 물살을 가르고 있다. 광주=연합뉴스

한국 수영 간판 김서영(25)이 2분10초대 벽을 깨지 못하고 6위에 그쳤다.

김서영은 22일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개인혼영 200m 결승에서 2분10초12로 터치패드를 찍어 8명 중 6위에 자리했다.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 때도 결승에 올라 6위를 차지했던 그는 2회 연속 같은 순위에 올랐다.

이 종목 세계 기록(2분06초12) 보유자 카틴카 호스주(헝가리)가 2분07초53로 정상에 올라 2013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회부터 4회 연속 우승을 했다. 여자 선수가 세계선수권대회 한 종목에서 4연패를 달성한 것은 호스주가 처음이다.

이번 대회를 앞두고 강도 높은 훈련으로 근력과 체력을 키운 김서영은 개인 첫 세계선수권대회 메달을 노렸다. 하루에 웨이트 트레이닝을 꼬박 2시간씩 했고, 물살도 많을 때는 1만m를 갈랐다. 개인 기록도 꾸준히 상승해 자신감이 있었다. 2016년 전국체전에서 2분10초23으로 한국신기록을 세운 뒤 이듬해 세계선수권대회에서 2분9초86으로 앞당겼다. 또 지난해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선 2분8초34로 단축시켰다. 김서영의 소속팀 경북도청 김인균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메달권에 진입하려면 2분7~8초대를 노려야 한다고 내다봤다.

하지만 원하는 만큼 기록이 나오지 않았다. 접영-배영-평영-자유형 순서로 50m씩 헤엄치는 개인혼영 200m 준결승에서 2분10초21을 기록했던 김서영은 결승에서도 2분10초대에 머물렀다. 접영과 배영 구간까지 3위로 선전하다가 약점으로 꼽힌 평영에서 8위로 처졌다. 마지막 자유형 구간에서 7위로 골인한 김서영은 자신보다 먼저 들어온 오하시 유이(일본)가 실격 처리되면서 6위로 올라갔다. 반면 메달을 따낸 중국의 예스원(2위ㆍ2분8초60)과 호주의 시드니 피크렘(3위ㆍ2분8초70)은 2분8초대를 기록했다.

김서영은 레이스를 마친 뒤 “후회는 없는데 기록 부분은 아쉽다”며 “지난해보다 연습 페이스도 좋고, 컨디션도 좋아 자신 있게 했는데 기록은 좀…그래도 최선을 다해 후회는 없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날 현장을 찾은 문재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와 많은 국내 팬들의 응원을 받은 그는 “자신에게 집중하려고 했다. 스스로 ‘나를 위한 경기’라고 세뇌시켰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서영은 “(취약 종목) 평영에 훈련을 집중한다고 했지만 결과로 바로 나타날 수는 없을 것”이라며 “이번 대회를 2020년 도쿄 올림픽을 준비하는 좋은 과정으로 남기겠다”고 했다. 이제 김서영은 이번 대회 마지막 날인 28일 개인혼영 400m에 출전한다.

광주=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