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김성태(왼쪽 세번째) 의원이 22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동료 의원들과 함께 서울남부지검의 'KT 수사결과 발표'와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는 이날 "국회의원 직무와 관련해 자녀를 부정채용한 혐의가 인정된다"며 김 의원을 뇌물수수 혐의로 불구속기소했다. 연합뉴스.

KT에 딸을 부정 채용시킨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은 22일 “검찰이 끝내 정치적 폭거를 자행했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대검찰청조차 ‘기소는 무리다’ ‘법리적으로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음에도 불구하고 사건을 맡았던 서울남부지검은 끝내 정권의 정치적 강압의 힘을 벗어나지 못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번 기소는 전적으로 ‘드루킹 특검’ 도입을 관철시킨 데 대한 집권 세력의 정치보복이자 내년 총선을 겨냥한 정치공학적 계략이라고 김 의원은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어 “검찰이 당초 고발된 직권남용이나 업무방해 혐의 적용이 어렵게 되자 급기야 국정감사 증인채택을 무산시키는 대가로 부정채용이 이뤄졌다는 황당한 논리적 비약과 소설적 상상력을 발휘해 어떻게든 기소하겠다는 노골적인 의지를 드러냈다”고 맹비난했다. 그는 “오죽했으면 민주당 출신으로 당시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이던 신계륜 전 의원조차 ‘그렇지 않았다’는 사실확인서를 제출해줬겠냐”면서 “정당의 입장을 갖고 국정감사 증인채택이 이뤄졌음에도 이걸 뇌물수수라 판단한 것은 국회에 대한 심대한 도전”이라 했다.

김 의원은 서울남부지검이 기소 전에 수사 내용을 숱하게 흘려왔다며 피의사실공표 혐의로 이날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손현성 기자 hshs@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