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에서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8곳 학교에 대한 청문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교육청 정문 앞에서 경희고 학부모들이 자사고 재지정 탈락 관련 시위를 벌이고 있다. 홍인기 기자
22일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에서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8곳 학교에 대한 청문회가 시작된 가운데 교육청 정문 앞에서 배재고 학부모들이 자사고 재지정 탈락 관련 시위를 벌이고 있다. 홍인기 기자
22일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에서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8곳 학교에 대한 청문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부터 교육청은 경희고와 배재고, 세화고 등을 시작으로 모레까지 사흘간 재지정에서 탈락한 자사고들의 의견을 듣는 청문회를 진행한다. 홍인기 기자

“자사고 지키자” “학교는 우리 것”

22일 올해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서울지역 자율형사립고(이하 자사고)에 대한 서울시교육청의 청문이 시작된 가운데 자사고 학부모들이 규탄 집회를 열고 강하게 반발했다.

이날 오전 9시 30분에 경희고를 시작으로 배재고, 세화고가 차례로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에서 청문이 진행된다. 청문은 자사고 지정취소를 예고한 서울시교육청 결정에 대해 대상 학교들의 마지막 의견과 소명을 듣는 자리이다.

청문을 받는 학교의 학부모들은 같은 시간에 교육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갖고 지정 철폐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높였다.

첫 순서로 청문을 받는 경희고 학부모 100여명은 도로 위에 앉아 막대풍선을 두드리며 소리 높여 구호를 외쳤다.

학부모들은 “학교를 평가할 수 있는 것은 교육청이 아닌 학생과 학부모”라며 교육청의 청문 절차에 불만을 표했다.

22일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에서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8곳 학교에 대한 청문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교육청 정문 앞에서 경희고 학부모들이 자사고 재지정 탈락 관련 시위를 벌이고 있다. 홍인기 기자
22일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에서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8곳 학교에 대한 청문회가 시작된 가운데 교육청 정문 앞에서 배재고 학부모들이 자사고 재지정 탈락 관련 시위를 벌이고 있다. 홍인기 기자
22일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에서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8곳 학교에 대한 청문회가 시작된 가운데 교육청 정문 앞에서 배재고 학부모들이 자사고 재지정 탈락 관련 시위를 벌이고 있다. 홍인기 기자

이날 오후에는 배재고와 세화고 학부모들이 연이어 교육청 정문에 모여 연좌농성을 벌였다.

‘결사반대’라는 구호가 적인 작은 깃발과 ‘자사고 말살평가 즉각 중단하라’ ‘21C 교육일원화 웬말이냐’ 등 손푯말을 들고 구호 없이 조용하게 재지정 철폐 집회를 진행했다.

중복의 더위에 학부모들은 노란 종이 모자를 쓰고 연신 부채질을 하면서도 차분하고 질서정연하게 자리를 지켰다.

서울시교육청은 오는 24일까지 재지정 취소를 결정한 8개 학교에 대한 모든 청문이 끝나면 26일쯤 교육부에 자사고 지정취소 동의 요청서를 전달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8월 첫째주 서울시교육청 결정에 대한 동의 여부를 판단할 것으로 예상된다. 교육부가 지정취소에 동의하면 이들 자사고는 내년부터 일반고로 전환된다.

홍인기 기자

22일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에서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8곳 학교에 대한 청문회가 열리고 있다. 이날부터 교육청은 경희고와 배재고, 세화고 등을 시작으로 모레까지 사흘간 재지정에서 탈락한 자사고들의 의견을 듣는 청문회를 진행한다. 홍인기 기자
22일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에서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8곳 학교에 대한 청문회가 열리고 있는 가운데 교육청 정문 앞에서 경희고 학부모들이 자사고 재지정 탈락 관련 시위를 벌이고 있다. 홍인기 기자
22일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에서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8곳 학교에 대한 청문회가 시작된 가운데 교육청 정문 앞에서 배재고 학부모들이 자사고 재지정 탈락 관련 시위를 벌이고 있다. 홍인기 기자
22일 서울시교육청 학교보건진흥원에서 자사고 재지정 평가에서 탈락한 8곳 학교에 대한 청문회가 시작된 가운데 교육청 정문 앞에서 세화고 학부모들이 자사고 재지정 탈락 관련 시위를 벌이고 있다. 홍인기 기자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