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6~10일,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서
2018년 제3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 폐막식

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제 4회 영화제 국제경쟁 본선 진출작을 확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영화제 측에 따르면 올해 71개국, 434편의 출품작 가운데 산악영화만의 매력을 담고 있는 21개국, 31편이 울주세계산악영화제 기간에 관객들에게 공개된다.

선발 작품은 전통적으로 산악영화의 강세를 보이는 유럽과 북미의 다큐멘터리가 주류를 이루고 있으나, 한국과 불가리아의 극영화와 캐나다의 실험영화도 본선 진출작에 포함됐다. 이들 작품은 대상과 알피니즘, 클라이밍, 모험과 탐험, 자연과 사람의 각 섹션의 작품상과 관객상을 받게 된다.

지난해는 남미 지역의 본선 진출작이 많았으나 올해는 몽골, 아랍 에미리트, 일본, 홍콩, 한국 등 아시아 국가의 작품들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김무영 감독의 ‘밤빛’은 울주세계산악영화제 제작지원 프로젝트인 2015 울주서밋 지원작으로, 새롭게 장편으로 제작돼 국제경쟁 본선에 진출했다.

영화 내용에서는 에베레스트 등반의 역사를 보여주는 작품들과 한계와 차별에 굴하지 않는 인간의 모습에 집중한 작품이 많다.

본선 진출작에 대한 시상은 울주세계산악영화제 폐막식에서 진행되며 국제경쟁 부문 대상에 1,000만원, 각 부문 수상작에 500만원, 관객상 수상작에는 부상이 제공된다.

올해 제4회 울주세계산악영화제는 9월 6일부터 10일까지 울주군 영남알프스 복합웰컴센터, 언양읍행정복지센터, 범서읍 울주선바위도서관 등에서 개최되며 45개국 159편의 산, 사람, 자연을 담은 영화들과 관객들과 함께 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마련된다.

김창배 기자 kimcb@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