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일 수출입동향, 대일본 수입 14.5%↓… 전체 반도체 수출 30.2% ↓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경제보복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규탄하는 촛불 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의 반도체 부품ㆍ소재 수출규제가 본격화하면서 이달 들어 대일본 수입과 수출이 모두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도체 수출 부진 속에 전체 수출도 8개월 연속 마이너스 성장이 유력한 상황이다.

22일 관세청의 ‘7월 1~20일 수출입 현황’에 따르면, 최근 일본의 무역 보복 영향을 반영하듯 대일 수출ㆍ수입이 모두 감소했다. 이달 20일까지 일본으로의 수출은 작년 같은 기간 대비 6.6% 감소했다.

대부분 플러스였던 일본으로부터의 수입도 무려 14.5% 감소했다. 일본에서 수입된 물품 중 기계류는 25.3% 줄었고, 정밀기기류가 7.3%, 반도체는 4.0%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달 20일까지 우리나라의 전체 수출은 283억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13.6%(44억6,000만달러) 감소했다. 작년보다 0.5일 늘어난 조업일수를 감안한 일평균 수출액(17억1,000만달러)은 16.2%나 줄었다. 작년 12월부터 전년대비 감소세를 보여 온 수출은 이달까지 8개월 연속 감소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큰 상태다.

이달 들어서도 반도체 수출이 30.2% 하락했고, 석유제품(-15.6%), 선박(-24.0%) 등에서도 수출이 큰 폭으로 줄었다. 다만 승용차(19.5%), 무선통신기기(7.2%), 가전제품(34.5%) 등에서는 수출이 증가했다. 최대 교역국인 중국(-19.3%)과 미국(-5.1%)으로의 수출 감소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제외 등으로 더욱 가팔라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같은 기간 수입(287억달러)도 1년 전보다 10.3%(33억달러) 감소했다.

세종=이대혁 기자 selected@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