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21일 참의원 선거 출구조사 결과가 발표된 뒤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TV 인터뷰를 하고 있다. 도쿄=AP 연합뉴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강화로 한일관계가 악화한 것과 관련해 "한국이 먼저 답을 가져와야 한다"고 21일 주장했다. 참의원 선거에서 완승을 거둔 뒤에도 한일갈등의 책임이 한국에 있다는 입장을 되풀이한 것이다.

아베 총리는 이날 아사히TV의 참의원 선거 개표방송에 출연해 '한국에 정상회담을 요청할 생각이 없느냐'는 질문에 즉답을 피하고 "한국이 청구권 협정 위반 상황에 대한 제대로 된 답변을 가져오지 않으면 건설적인 논의가 안될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그러면서 "한일 청구권협정은 한국과 일본이 전후 태세를 만들면서 서로 협력하고 국가와 국가의 관계를 구축하자는 협정"이라며 "(한국 정부가) 이런 협정을 위반하는 대응을 하는 것은 유감"이라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또 지난 4일 일본 정부가 단행한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 강화와 관련해 "결코 보복적인 조치가 아니다"라며 "안전보장과 관련된 무역 관리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에 3년간 무역 관리에 대한 협의를 하자고 요청했지만, 유감스럽게도 (한국이) 협의에 응하지 않았다"며 "제대로 된 신뢰 관계를 구축한 뒤 한국 측에 성실히 대응하겠다"고 했다.

손영하 기자 froze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