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 연수와 기관방문 취소
수원, 자매결연 기념식 불참
[저작권 한국일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서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가 일본제품 판매 중지를 선언하며 일본의 무역보복을 규탄하고 있다. 홍윤기 인턴기자

경기지역 지방자치단체들의 일본 방문 취소 움직임이 전방위로 확산되고 있다. 일본 정부의 한국 수출 규제 조치에 맞서 일본 제품 불매운동까지 일어나고 있는 가운데 일본 도시들과 자매‧우호 등 친선 관계를 맺고 있는 도내 지자체들도 ‘일본 보이콧’에 동참하는 분위기다.

고양시는 9월과 11월로 예정됐던 네 차례의 일본 연수와 기관 방문 일정을 취소했다고 21일 밝혔다. 자매결연도시인 일본 하코다테시 공무원 파견 계획도 연기했다. 최근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 이후, 일본 정부가 반도체 제조 과정에 꼭 필요한 3개 품목의 수출을 막는 등 수출 규제에 따른 대응 조치라는 게 시의 설명이다.

수원시도 다음달 2일 홋카이도 아사히카와시에서 열릴 자매결연 30주년 기념식에 불참키로 했다.

2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일본의 경제보복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규탄하는 촛불 집회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의정부시와 시 체육회 또한 오는 27~30일 76여명이 자매도시인 시바타시를 3박 4일간 방문할 예정이었지만 전격 취소했다. 양주시 역시 이달과 다음 달로 예정된 일본의 자매도시 후지에다시와의 교류 일정을 모두 백지상태로 돌렸다.

파주시와 광명시, 동두천시까지 일본 교류도시와의 국제 교류 일정을 취소하고 나섰다. 이들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따른 국내 악화된 국민정서를 불참 이유로 통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자체들의 대(對)일본 교류 중단이 확산될 가능성도 농후하다. 일부 자지체들이 예정된 교류 일정 취소를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기 때문이다.

한 지자체 관계자는 “하루빨리 한일 관계가 회복돼 10년 넘게 이어온 일본 자매도시와의 교류가 지속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종구 기자 minjung@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역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