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2일, 범죄인 인도법 개정에 반대하는 홍콩 시위대가 입법회 인근 바리케이트를 돌파하고 행진하고 있다. 홍콩=AP 연합뉴스

주말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에 반대하는 시위가 예정된 홍콩에서 홍콩 독립을 주장하는 ‘홍콩민족전선’ 소속으로 추정되는 20대 청년이 20일 고성능 폭발물 제조 혐의로 검거됐다.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홍콩 경찰은 19일 밤 제보를 받고 홍콩 췬안 지역의 한 공장 건물에 출동, 고성능 폭발 물질을 소지한 27세 남성을 현장에서 검거했다. 체포된 남성은 TATP(트라이아세톤 트라이페록사이드) 2kg을 소지하고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물질은 2015년 프랑스 파리 연쇄 테러와 2016년 벨기에 브뤼셀 테러 등에서 사용된 물질이다. 홍콩 경찰 측은 “지금까지 홍콩에서 발견된 TATP 중 최대 규모”라며 “(이 물질은) 시장에서 구매할 수 없으며 자체 제작한 것이 분명하다”고 전했다.

현장에서는 칼과 쇠몽둥이, 화염병 등 여러 무기가 함께 발견됐다고 외신은 보도했다. 또한 홍콩민족전선의 로고가 찍힌 옷과 ‘송환법 반대’ 구호가 쓰여진 팻말, 지난달 9일 103만명이 모인 송환법 반대 시위와 관련된 전단지들도 함께 발견됐다. 홍콩민족전선 측은 체포된 남성이 이 단체에 소속된 점을 인정했지만 폭발물 제조 계획과 자신들은 전혀 관련이 없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체포된 남성의 배후에 다른 인물이나 단체, 폭력조직 등이 있을 수 있다고 보고 수사를 벌이고 있다.

한편, 홍콩 재야단체 연합인 민간인권전선은 21일 코즈웨이베이의 빅토리아공원에서 센트럴에 있는 대법원까지 송환법에 반대하는 행진을 할 계획이다. 민간인권전선은 지난달 9일 103만명, 16일 200만명의 홍콩 시민이 참여해 전 세계를 놀라게 한 시위를 주도한 단체다. 21일 시위에는 5만 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했지만, 경찰은 이보다 훨씬 많은 인원이 참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민간인권전선은 홍콩 정부가 법관이 주도하는 독립된 위원회를 구성해 최근 시위 진압에서 경찰의 과잉진압을 조사해야 한다면서, 이를 부각하기 위해 행진의 최종 목적지를 대법원으로 잡았다고 밝혔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