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일 오전 5시 30분쯤 시내버스가 서울 영등포구 당산역 고가도로 하부 기둥을 들이받아 운전자 1명이 숨지고 승객 7명이 다쳤다. 소방 제공

서울 시내에서 시내버스가 고가도로 기둥을 들이받아 운전자가 숨지고 승객들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0일 서울영등포경찰서와 소방 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5시 30분쯤 경기 김포시에서 여의도 방향으로 가던 60번 버스가 당산역 고가도로 하부 기둥을 들이받았다. 운전자 A(56)씨는 버스와 기둥 사이에 끼어 중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 7명은 비교적 가벼운 부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경찰은 사고 버스가 차선을 변경하다가 고가도로 하부 기둥에 충돌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와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음주 가능성은 작아 보이며 현재로서는 운전 미숙이 원인으로 추정된다”며 “버스 블랙박스 영상 및 도로인근 폐쇄회로(CC)TV 영상 등을 확보해서 사고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홍인택 기자 heute128@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