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다저스 류현진이 20일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전에서 포수에게 공을 건네받고 있다. 로스앤젤레스=AP 연합뉴스

LA 다저스 류현진(32)이 수 차례 위기를 맞았지만 흔들리지 않고 시즌 11승을 달성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메이저리그 마이애미와 홈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안타 4개와 볼넷 3개 포함 4사구 4개를 허용했지만 삼진 7개를 솎아내고 1점만을 줬다.

류현진은 팀이 2-1로 앞선 7회말 타석 때 교체돼 승리 요건을 갖췄다. 류현진이 내려간 이후 마에다 겐타가 8회, 마무리 켄리 잰슨이 9회를 실점 없이 막아 1점차 승리를 지켰다. 이로써 류현진은 시즌 11승(2패)째를 따냈다. 또 메이저리그 전체 1위를 달리고 있는 평균자책점은 1.78에서 1.76으로 더욱 낮췄다.

1회를 세 타자로 막은 류현진은 2회 2사 만루 위기에 몰렸지만 상대 투수 잭 갤런을 투수 땅볼로 잡고 실점 없이 넘겼다. 3회초에는 선두 타자 미겔 로하스를 볼넷으로 내보낸 다음 2번 커티스 그랜더슨을 2루 직선타로 잡아냈다. 이 때 1루 귀루가 늦은 로하스까지 잡혔다. 이후 개럿 쿠퍼에게 2루타를 허용했지만 후속 타자 브아이언 앤더슨을 포수 파울 플라이로 잡았다.

유일한 실점은 4회초에 나왔다. 1사 1루에서 호르헤 알파로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1타점 적시 2루타를 내줬다. 이로써 0-0 균형이 깨졌다. 이어 세자르 푸엘로에게 몸에 맞은 공을 던지는 등 예전만큼 날카로운 제구력을 선보이지 못했으나 후속 타자들을 잡아내고 추가 실점을 막았다.

류현진은 5회초에 삼자범퇴로 끝내며 안정감을 찾았다. 6회초에도 유격수 실책이 있었지만 큰 위기 없이 넘겼다. 다저스 타자들은 0-1로 끌려가던 6회말에 힘을 냈다. 6회말 1사 만루에서 코리 시거의 2루 땅볼 때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1-1 균형을 맞췄다. 계속된 2사 1ㆍ3루에서는 저스틴 터너의 2루 땅볼 때 마이애미 2루수 스탈린 카스트로가 실책을 범하면서 2-1로 역전했다. 승리 요건을 갖춘 류현진은 7회초에 더욱 힘을 내서 세 명의 타자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임무를 마쳤다.

김지섭 기자 onio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