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일 특사’ ‘정상회담’ 제안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아 
 황 “아쉬움 크지만… 그래도 제안 계속 하겠다” 
문재인 대통령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8일 오후 청와대 본관 복도에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18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여야5당 대표 회동’에 대해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일 갈등 해법에 대한 한국당의 제안에 문 대통령이 적극적인 호응을 하지 않았다는 얘기다. 당시 황 대표는 한일 정상간 회담을 통한 ‘톱다운’방식 해결, 조속한 대일 특사 파견 등을 제안했지만 문 대통령은 다소 생각이 달랐던 것으로 전해졌다.

황 대표는 2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청와대가 제대로 준비도 하지 않은 ‘청와대 회동’, 결국 말뿐이었다”며 “우리 한국당이 고심 끝에 제안한 청와대 회동, 결국 거의 우리 당 대안뿐이었다”고 적었다.

황 대표는 “(회동 당시 문 대통령에게)조속히 양국정상이 만나 담판을 지으라고 촉구했다”며 “일본과 미국에 특사를 보내야 한다고도 촉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미일 공조의 복원을 강조했다”며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요청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일을 그르친 뒤에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후회도 할 줄 모르는 이 정부에 화가 많이 나 더욱 진심을 담아 말했다”며 “하지만, 답답한 대답뿐이었다”고 불만을 드러냈다. 황 대표가 제안한 한일 갈등 해법과 문 대통령의 생각이 달랐던 것이다.

지난 18일 청와대 회동 때 문 대통령은 황 대표의 대일 특사 제안에 “(특사나 고위급 회담이)해법이 된다면 언제든 가능하다”면서도 “다만, 무조건 보낸다고 되는 건 아니다. 협상 끝에 해결 방법으로 논해져야 할 것”이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일 정상회담 제안에도 “회담 자체를 반대하는 것은 아니지만 현재 그럴 단계는 아니라는 취지로 말했다”고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회동 뒤 브리핑했다.

황 대표는 “국민만 바라보며 아무런 조건 없는 청와대 회동을 제안했고 국민의 마음을 담아 회동에 임했다”며 “아쉬움 크지만, 후회하지 않는다. 설사 우리의 제안이 대답 없는 메아리가 되더라도 우리는 제안을 멈출 수 없다”고 덧붙였다.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