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대통령이 19일 뉴저지주 모리스타운 공항에 도착해 제스처를 취하고 있다. 모리스타운=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한일 무역 갈등에 중재자로 나설 가능성이 생겼다. 한국에 대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로 한일 갈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관련 언급을 내놓은 것은 처음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을 기념하는 백악관 행사에서 취재진과 만나 한일 갈등에 대한 질문을 받고 “진행 중인 일본과 한국 사이의 갈등이 있다”며 “한국 대통령이 내가 관여할 수 있을지 물어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에게) 얼마나 많은 사안을 관여해야 하느냐, (문 대통령을) 도와서 북한(문제)에 관여하고 있다, 아주 많은 일들에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나 문 대통령이 언제 어떤 경로로 그런 요청을 했는지, 요청의 세부사항은 무엇이었는지 등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발언은 일본이 고위급 협의 등을 통한 문제 해결에 관심을 보이지 않은 채 추가 규제조치를 시사하는 상황에서 한일갈등에 대한 공개적 언급을 통해 더이상의 사태 악화를 원치 않는다는 생각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을 좋아하고 아베 신조 총리에 대해 내가 어떻게 느끼는지 알지 않느냐”며 양 정상에 대한 친분을 말하며 “그들이 나를 필요로 하면 나는 거기 있을 것이다. 바라건대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 그러나 그들은 갈등이 있다. 의문의 여지가 없다. 무역갈등이다”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그(문 대통령)는 여러 마찰이, 특히 무역과 관련해 진행 중이라고 했다”면서 “일본은 한국이 원하는 뭔가를 가지고 있고 그는 내게 관여를 요청했다. 아마도 (한일 정상) 둘다 원하면 나는 (관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아마도 둘 다 원하면 (관여)할 것’이란 발언은 일본 측으로부터는 관여 요청이 없었을 것이라는 해석이 가능하다.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기를 바란다’는 한일 양국의 해결이 우선이라는 의미가 담겨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미국은 사태 초기부터 한미일 3국의 협력을 강조하면서도 우선은 한일 양국이 풀어야 할 문제라는 입장이었던 것으로 알려져 왔다. 다음주에는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국과 일본을 잇따라 찾을 것으로 알려져, 한일 갈등에 미국이 한걸음 더 관여할지 역할에 관심이 쏠려 왔다.

김진욱 기자 kimjinuk@hankookilbo.com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