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뉴스9’에서 내보내 정치적 편향성 지적… 한국당 “공정 보도 정신 파산”
지난 18일 KBS ‘뉴스9’에 ‘일 제품목록 공유...대체품 정보 제공까지’란 꼭지에 사용된 이미지. KBS 방송 캡처

KBS가 일장기에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 로고를 넣은 이미지를 뉴스에 활용해 공영방송의 정치 편향성 논란이 일고 있다. KBS가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했지만 자유한국당은 KBS와의 전면전을 선포하며 강력 대응을 예고하고 나섰다.

KBS는 18일 ‘뉴스9’에서 ‘일 제품목록 공유...대체품 정보 제공까지’란 제목의 보도에서 ‘N 안 뽑아요’ 문구 중 ‘안’자에 자유한국당의 로고가, ‘N 안 봐요’ 문구 중 같은 글자에 조선일보 로고가 각각 박힌 이미지를 내보냈다. 네티즌의 일본 관련 불매 운동을 소개하는 꼭지에서였다. ‘안’ 자에 자유한국당과 조선일보 로고를 넣은 이미지는 온라인에서 확산하고 있는 이미지를 활용했다.

KBS가 일본제품불매 운동 꼭지에 사용한 해당 이미지는 보도 하루 뒤인 19일 여의도에서 문제가 됐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서울 여의도 KBS 본관 앞에서 한국당 의원들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2019년 7월 18일 KBS 뉴스는 사망했다”며 “공정 보도 정신은 어제부로 파산했고, 이제 더 이상 뉴스도 언론도 아니다”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어 “KBS는 2019년판 ‘땡문뉴스’(문재인 대통령을 일방적으로 홍보하는 뉴스라는 듯)로도 모자라 여당 총선 캠페인을 방송했다”면서 “한국당은 청와대의 정치적 괴물이 되어 가는 KBS 뉴스와의 전면전을 선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나 원내대표는 “법적 조치를 단계적으로 밟아갈 것이며, 방송심의위원회에 즉각 제소하고 민형사상 고소고발 조치를 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범국민 수신료 거부 운동을 펼쳐 분노하는 민심을 똑똑히 보여드리겠다”고도 했다. 또 양승동 KBS 사장의 사퇴를 촉구하면서 “청문회 실시 없이는 공영방송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열린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전체회의에서도 양 사장의 회의 불출석을 비판했다. 한국당은 이날 현안보고에서 지난달 18일 방영된 KBS ‘시사기획 창-태양광 사업 복마전’편 재방송 불방 사태와 관련해 청와대의 외압 의혹을 집중 제기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양 사장은 지난 15일에 이어 이날도 ‘방송의 독립과 제작의 자율성’ 등을 들어 출석을 거부했고 회의는 끝내 파행했다.

일장기에 한국당 로고를 조합한 이미지에 대해선 KBS 내부에서도 비판이 제기됐다. KBS 공영노조는 이날 “뉴스의 경쟁력과 신뢰도만 떨어뜨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KBS는 논란이 커지자 이날 오후 입장을 내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서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화제가 되고 있는 있는 동영상(GIF)파일을 앵커 뒷 화면으로 사용하던 중 해당 로고가 1초간 노출됐다”고 잘못을 인정했다. 또 “해당 동영상파일에 포함됐던 특정 정당의 로고를 사전에 걸러내지 못한 점을 사과 드린다”고 덧붙였다. KBS는 관련 보도 영상을 홈페이지 등에서 삭제했다.

양승준 기자 comeon@hankookilbo.com

강유빈 기자 yubin@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화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