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경찰청 ‘클럽 불법행위 합동대응팀’ 가동 
올해 초 마약류 유통 등 각종 불법행위로 경찰 수사를 받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의 클럽 버닝썬 입구. 한국일보 자료사진

버닝썬과 아레나 사태 이후에도 클럽 내 불법행위가 여전하자 경찰이 집중단속에 나섰다.

서울경찰청은 수사부장을 중심으로 ‘클럽 불법행위 합동대응팀’을 편성해 내달 1일부터 3개월간 마약류와 성범죄 등을 특별 단속한다고 19일 밝혔다.

경찰이 합동대응팀을 가동하는 건 서울 강남의 클럽 등에서 불법행위가 자행된다는 우려가 끊이지 않기 때문이다.

합동대응팀에는 형사, 수사, 사이버수사, 생활질서, 여성청소년, 광역수사대 수사관들이 배치됐다. 마약류 유통 및 투약, 일명 물뽕(GHB) 등 약물이용 성범죄, 불법촬영물 유통 등 클럽에서 벌어지는 각종 범죄를 엄정하게 수사하고, 112신고 접수 시에도 총력 대응한다.

버닝썬 수사에서 드러난 미성년자의 출입과 무허가 영업 등 클럽 관련 불법 전반에 대해서도 구청 등 유관기관과 협조해 수시 점검 및 단속을 강화한다.

김창훈 기자 chkim@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사회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