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9일 여권을 향해 “오늘 중으로 북한 목선 입항 국정조사를 받거나 다음주 투포인트 본회의를 열어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안을 처리하면 추가경정예산안 처리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오늘이 6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데 이 모양(빈손처리)으로 이르게 된 데 자괴감마저 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안보파탄과 군 기강 해이에 대해서는 적어도 진실을 밝히는 국정조사를 하거나 책임을 묻는 해임결의안 투표를 해야 한다”며 “어제 (1+5 영수회담에서)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도 해임건의안 표결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오늘 국정조사를 받으면 오늘 안에 추경안을 심사해서 처리할 것”이라며 “(그것이 안되면) 다음 주 투포인트 국회를 열어서 하루는 정 장관 해임건의안을 보고하고 나머지 하루는 추경안과 해임건의안을 표결하는 것을 여당에 제의한다. 오늘 중에 하나를 선택해달라”고 덧붙였다.

그는 전날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들 간 영수회담에 대해서도 “회동에 임하는 문 대통령 모습을 보면서 여전히 일본의 통상보복조치 위기를 극복할 진정한 해법이 보이지 않았다”며 “외교안보라인 교체에 대해서는 답도 없고 추경 통과만을 계속 강조했다”고 지적했다.

정승임 기자 choni@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치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