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8 파워트레인이 볼보 XC60에 적용됐다.

최근 자동차 시장의 주된 화두 중 하나는 단연 전동화라 할 수 있다. 이러한 흐름의 배경에는 점점 엄격해지는 자동차 관련 규제, 즉 배출가스 및 효율성에 대한 요구를 전통적인 방법으로 대응하는 데에는 한계가 있기 때문일 것이다.

이러한 배경 덕에 각 브랜드들은 각자의 기술을 통해 이러한 시대의 요구를 충족시키고 있으며 어떤 기술이 더 우수하고, 또 어떤 기술이 경쟁 끝에서 살아남을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것 또한 즐거운 일이 될 것이다.

이런 상황에서 볼보가 선사하는 대안, 볼보 XC60 T8를 마주하게 됐다. 볼보가 선보인 답안은 과연 어떤 평가를 받을 수 있을까?

볼보 XC60 T8은 말 그대로 XC60의 하나의 트림 중 하나이기 때문에 차량의 체격 등에 있어서 기존의 XC60과 다름이 없다. 전장은 4,690mm이며 각각 1,900mm와 1,645mm의 전폭과 전고를 갖췄으며 휠베이스는 2,865mm에 이른다. 참고로 XC60 T8은 전기모터와 배터리 및 등의 추가적인 부품을 더한 탓에 공차중량이 2,185kg에 이른다.

60 클러스터의 매력

새로운 시대의 볼보는 디자인부터 화려하게 피어나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90 클러스터들은 국내 프리미엄 시장에서 확실한 눈 도장을 찍으며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그리고 그 뒤를 이어 데뷔한 60 클러스터는 기존의 90 클러스터에 비해 더욱 강렬하고 스포티한 감성을 앞세우며 조금 더 젊은 시장에 초점을 맞췄다.

기존의 90 클러스터 대비 체격이 작아진 만큼 전체적인 프로포션은 한층 탄탄하고 경쾌해진 60 클러스터의 SUV 사양, ‘XC60’ 또한 보는 이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다. 최신의 볼보가 선보이는 패밀리룩을 고스란히 이어 받으면서도 ‘토르의 망치’ 헤드라이트의 디테일을 더욱 스포티하게 다듬으며 시각적인 매력을 높인다.

측면 디자인 역시 매력적이다. 화려한 디테일로 이목을 집중시키기 보다는 볼보 브랜드의 아이덴티티를 고스란히 이어가며 단단하면서도 차분한 실루엣을 더해 모든 이들이 만족할 수 있는 존재감을 과시한다. 네 바퀴에 적용된 휠 또한 세련되고 단단함을 드러내 볼보의 디자인을 새삼스럽게 느끼게 한다.

후면에는 볼보 특유의 실루엣이 담긴 리어 콤비내이션 램프를 적용하고 균형감을 강조한 디테일을 더했다. 여기에 트렁크 게이트에 큼직하게 새긴 볼보 레터링이나 듀얼 타입의 머플러 팁 등을 적용해 차량의 시각적인 완성도를 높였다. 아마 그 누구라도 XC60의 디자인에 만족감을 느낄 것 같다.

고급스러운 라운지를 만나다

볼보 XC60 T8의 실내 공간은 여느 볼보와 마찬가지로 고급스럽고 우아한 감성을 자아낸다. 시승 차량인 XC60 T8의 경우 인스크립션 트림인 만큼 특유의 고급스러운 가죽과 다양한 소재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하며 북유럽의 고급스러운 라운지를 느끼게 한다.

여기에 밝은 톤의 가죽으로 구성된 시트 및 모노 톤으로 다듬어져 결코 과장되지 않은 가치를 제시하는 스티어링 휠 등을 통해 전체적인 완성도를 높인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XC60 T8의 센터터널 및 도어 트림 하단의 소재는 다소 저렴하게 느껴져 90 클러스터와의 확연한 차이를 드러낸다.

블랙 하이글로시 패널을 적용한 센터페시아에는 GUI를 개선한 세로형 디스플레이 패널이 더해져 다양한 기능을 제공한다. 특히 무척 매력적이고 시각적인 만족감이 더욱 개선된 덕에 볼보 고유의 다양한 기술을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와 함께 인스크립션 트림 특유의 마사지 기능 및 바워스&윌킨스 사운드 시스템으로 감성적인 만족감을 더한다.

실내 공간의 만족감은 충분하다. 체격 및 휠베이스가 충분한 만큼 패밀리 SUV로서 충분한 몫을 한다.

앞서 말한 것처럼 고급스럽고 우수한 시트를 통해 1열과 2열 모두 만족스러운 착좌감을 선사하며 장거리 주행 상황에서도 뛰어난 만족감을 제시한다. 다만 시트의 크기 자체가 아주 큰 편이 아니라 체격이 큰 탑승자는 시트가 조금 작게 느껴질 수 있다.

2열 공간의 경우에는 기본적으로 충분한 여유가 있는 편이지만 T8 특유의 센터터널에 배터리를 배치하는 레이아웃 때문에 2열 중앙 부분이 높게 솟아 있다. 때문에 5인승이라기 보다는 4인승으로 분류하는 것이 더 합리적으로 생각된다.

적재 공간은 준수한 편이다. 실제 볼보 XC60은 505L의 적재 공간을 갖췄는데 이는 경쟁 모델 대비 아주 넉넉한 편은 아니지만 충분히 활용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모습이다. 이와 함께 PHEV임에도 불구하고 2열 시트를 폴딩하여 1,432L의 적재 공간을 활용할 수 있어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 및 레저 활동에 대응할 수 있다.

기술로 빚어낸 T8

볼보 XC60 T8의 돋보이는 건 바로 파워트레인 구성에 있다. T8은 트윈엔진이라는 별칭을 가진 볼보의 전동화 파워트레인 시스템을 갖췄는데 바로 T6 2.0L 가솔린 엔진과 전기모터를 활용해 구성한 것이다.

318마력과 40.8kg.m의 토크를 내는 T6 가솔린 엔진과 후륜에 출력을 전하는 전기모터를 통해 총 405마력이라는 합산 출력을 발휘한다. 여기에 8단 기어트로닉을 적용했다. 이러한 구성을 통해 볼보 XC60 T8은 가솔린 기준 10.3km/L의 복합 연비, EV 모드 기준 3.0km/kWh의 공인 효율성을 확보하고 EV 모드로 26km를 달릴 수 있다.

기술의 도약, 그리고 무게감

볼보 XC60 T8의 본격적인 주행을 위해 도어를 열고 시트에 몸을 맡겼다. 사이드 라인이 낮은 덕에 우수한 주행 시야를 확보할 수 있으며 인체공학적인 시트를 통해 우수한 드라이빙 포지션 및 안정감을 누릴 수 있다. 여기게 PHEV의 특성 상 시동을 건 직후에는 마치 EV처럼 고요함을 드러내 무척 인상적이었다.

시스템 합산이라고는 하지만 405마력이라는 출력을 걸출한 편이다. 그렇기 때문에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았을 때의 폭발적인 가속력을 기대했지만 막상 엑셀러레이터 페달을 밟으면 그 성능이 조금 반감된 기분이 든다. 아무래도 가속 시의 전륜이 뜨고, 후륜에 가해지는 절대적인 출력이 낮아서 이러한 증상이 있는 것 같았다.

하지만 고유의 즉각적인 출력 전개와 이를 기반으로 한 가속 성능은 분명 기술적인 진보를 이뤄낸 것이 맞으며 적극적인 배터리 회복을 통해 주행 상황에서 꾸준히 전기모터의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게다가 출력이 개입되고 이탈하는 과정의 이질감이 정말 적은 편이라 타 브랜드의 귀감이 될 정도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T6 가솔린 엔진이 무척 거칠다는 것이다. 되려 정숙한 디젤 엔진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그 정숙성에서는 조금 아쉬운 부분이 있었는데 특히 차량이 갖고 있는 기본적인 정숙성이 워낙 우수한 탓에 그 아쉬움이 더욱 크게 느껴졌던 것 같다.

8단 기어트로닉은 여느 볼보의 기어트로닉과 유사한 편이다. 살짝 기계적인 느낌이 있지만 시대의 흐름에 맞춰 부드럽고 여유로운 감성을 선사하며 어떤 상황에서도 군더더기 없는 모습이다. 다만 패들시프트의 부재 및 수동 모드의 제한적인 사용은 다소 아쉬웠다.

차량의 기본적인 움직임은 여느 볼보와 같이 부드럽지만 살짝 단단한 느낌이다. 덕분에 새로운 파워트레인 및 기술을 더한 차량이라 하더라도 쉽게 적응할 수 있었고, 또 주행의 만족감이 높았다.

노면의 편차나 변화가 크지 않은 도로에서는 여유롭고 아늑한 감성이 드러난다.

그러나 이러한 부드러운 상황 속에서도 운전자에게는 노면의 정보를 솔직히 전달하며 차량 주행에 도움이 되도록 한다. 덧붙여 고속를 높여 코너를 과감히 공략할 때에 견고하게 버텨주면서도 일상적인 주행에서는 여전히 안락함을 느낄 수 있는 ‘올라운더’의 면모라 할 수 있을 것이다.

다만 아쉬운 부분이 있다. 차량의 무게가 워낙 무겁다 보니 특정 상황에서는 이러한 무게감이 고스란히 느껴졌다. 특히 유턴을 하거나 고속에서 급작스러운 조향을 할 때에는 차량의 무게가 크게 느껴지며 스티어링 휠을 쥔 손을 긴장하게 만들고 또 정신 없이 움직이게 만드는 것이 사실이라 이 부분은 조금 더 개선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좋은점: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풍요로운 사운드 시스템 그리고 새로운 기술

아쉬운점: 거친 엔진의 질감, 그리고 주행 시 느껴지는 무게감

발전을 기대하게 만드는 볼보의 T8

T8 파워트레인을 품은 볼보 XC60은 그 무게감으로 인해 주행의 가치를 조금 훼손한 모습이었다. 하지만 출려 개입, 이탈 시의 부드러움, 그리고 꾸준한 전기 모터의 지속성 등을 보장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의 발전을 기대하게 만드는 특별한 존재였다.

한국일보 모클팀 - 김학수 기자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경제 최신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