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의 집권 보수당 당대표 경선에서 승리가 유력한 보수당 대표 후보인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이 2일 벨파스트에서 열린 집권 보수당 행사 연설 중 머리를 긁적이고 있다. 벨파스트=로이터 연합뉴스

영국 하원이 오는 10월 31일 예정된 브렉시트(영국의 유럽연합 탈퇴ㆍBrexit)에 앞서 의회를 정회하지 못하도록 하는 내용의 법안 수정안을 18일(현지시간) 통과시켰다. 의회 정회에 따른 ‘노 딜(no deal) 브렉시트’를 막겠다는 취지다.

로이터 통신은 이날 “영국 하원이 노동당의 힐러리 벤, 보수당의 앨리스터 버트 의원이 공동 발의한 ‘북아일랜드 법안 수정안’을 찬성 315표, 반대 274표로 가결했다”고 보도했다. 이 수정안은 정부가 2주에 한 번 북아일랜드 공동정권 출범 협상에 관해 보고하도록 하고, 비록 의회가 정회하더라도 이에 관한 토론을 위해 다시 열리도록 하는 내용을 담았다.

이와 관련 유력한 차기 총리로 꼽히는 보리스 존슨 전 외무장관은 ‘노 딜’ 브렉시트도 불사하겠다는 브렉시트 강경파로 꼽힌다. 최근에는 브렉시트를 의회가 가로막지 못하도록 10월에 정회하는 방안도 배제하지 않는다고 밝혀왔다.

이날 통과된 수정안은 존슨 전 장관의 이 같은 행동 가능성을 예방하기 위한 조치로 평가된다. 표면적으로 북아일랜드 공동정권 출범에 대한 내용이지만 실질적으로는 10월 31일 브렉시트 예정일을 앞두고 총리가 의회 정회를 통해 노딜 브렉시트를 강행할 가능성을 차단한 것이기 때문이다.

이날 표결에서 집권 보수당 의원 중 17명은 당론과 달리 반대표를 던졌고, 30명이 기권했다. 마고 제임스 문화부 부장관은 반대표를 던지기 위해 사임했으며, 필립 해먼드 재무장관, 데이비드 고크 법무장관 등 주요 각료 6명도 기권했다.

조영빈 기자 peoplepeople@hankookilbo.com

공감은 비로그인 상태에서도 가능합니다

web_cdn 저작권자 © 한국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 최신기사